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병헌 "朴대통령 대탕평 인사 거짓말"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이미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10.28 09: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정지역 출신이 4대 권력기관 41% 독식"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28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탕평 인사 약속이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대선 전 모든 공직에 대탕평 인사를 하겠다"며 "지역, 성별, 세대를 넘어 사람을 골고루 쓰겠다며 대탕평, 대통합을 제시했다. 그러나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탕평은 커녕 청와대 특정지역 인사가 갈수록 심해지면서 4대권력기관 고위직 41%가 특정지역 출신이다. 특히 사정라인은 PK 출신이 독식하면서 불균형 더더욱 심해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대검차장, 중앙지검장 등에 대한 사퇴 요구를 분명하게 하기 위해 민주당이 대검 항의 방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