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여성폭력 없는 '안전마을' 18곳 만든다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3 11: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가 여성들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마을 18곳을 조성한다.

시는 올해 여성 안전마을 18곳을 선정하고 각 마을별로 1000만원 이내씩 총 1억8000만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여성안전마을은 성폭력, 가정폭력 등 여성폭력 문제에 대해 주민, 경찰, 구청 등이 네트워크를 구성해 안전한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마을 내 여성 폭력 등을 예방, 신고,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구체적 지원 사업은 △마을 안전망 구축사업 △여성안전 아파트 운영 △여성안심 귀갓·골목길 조성 △마을지킴이 양성 활동 △주민 순찰대 운영 등이다. 여성 안전마을 사업을 운영하거나 희망하는 단체(마을 주민 5인 포함)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조현옥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지난해에도 14개 마을에서 여성안전마을 시범운영했다"면서 "여성 스스로 주체적인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여성 안전마을을 조성하는데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여성폭력 없는 '안전마을' 18곳 만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