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지난해 한국인 토익 평균 점수 636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5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응시인원 207만명… 취업 목적 응시 수험자가 절반 차지

(서울=뉴스1) 안준영 기자 =
© News1
© News1
지난해 TOEIC 응시인원이 207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성적은 636점이었으며 취업을 위해 응시한 수험자가 절반에 육박했다. 만점자는 1685명이었고 교육학 전공자의 평균성적이 700점으로 가장 높았다.

국내 토익 주관사인 YBM 한국TOEIC위원회(www.toeic.co.kr)는 2013년 실시된 정기 TOEIC의 성적을 분석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정기 토익 응시인원은 207만8397명으로 지난 2010년부터 4년째 200만명선을 넘고 있다. 평균 성적은 636점으로 2012년(633점)보다 3점 상승했다.

전체 토익 수험자 중 취업 준비생의 비율은 49.8%였으며 이들의 평균성적은 643점으로 전체 평균보다 7점 가량 높았다.

취업을 위해 응시하는 수험자가 많다 보니 전체 응시자의 55.2%가 학생이었고, 주된 수험자의 연령대도 21~30세로 전체의 76.8%를 차지했다.

토익 수험자 중 만점(990점)을 받은 응시자는 1685명으로 전체 수험자 중 0.08%를 차지했다.

수험자들이 가장 많이 분포한 점수대는 655~700점이었다. 전체 응시자의 11.1%인 23만 명이 이 구간에 해당됐다.

토익 수험자의 전공별 평균성적을 보면 교육학 전공 응시자의 평균 성적이 700점으로 가장 높았다.

음악·미술·체육 등 예체능계 전공자의 평균 점수는 567점으로 가장 낮았다.

토익에 응시하는 이유는 취업 목적 외에 직장인들이 자기계발과 인사고과 및 승진 등을 위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토익 정기시험에 응시한 직장인은 42만여명에 이르렀다.

하금수 YBM 한국토익위원회 이사는 “토익 200만 명 응시 시대가 지속되면서 토익이 국내 영어평가시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확인 되고 있다”며 “수험자들이 좀 더 안정된 환경에서 시험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달 토익 정기 시험은 15일(토) 오후 2시 20분과 30일(일) 오전 9시20분에 각각 실시된다.

TOEIC 접수는 기존 인터넷 접수와 함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뒤흔든 메타버스, 차세대 혁신? 현실 수익은 '…'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