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학생 7명 중 1명은 '비만'…5년째 상승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5 12:05
  • 글자크기조절

교육부, "2013년도 학교건강검사 표본조사" 결과 발표

(서울=뉴스1) 안준영 기자 =
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뉴스1 © News1 박철중 기자



우리나라 초·중·고등학생 7명 중 1명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학생의 절반 이상은 매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는 25일 '2013년도 학교건강검사 표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표본조사는 전국 초·중·고등학교 중 표본학교 756개교 학생 8만4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초·중·고생의 비만율은 15.3%로 전년보다 0.06%p 상승했다. 전체 비만율은 2008년 11.2%, 2009년 13.2%, 2010년 14.3%, 2013년 14.7% 등으로 5년째 늘고 있다.

경도 비만은 7.9%, 중증도 비만은 6.0%, 고도 비만은 1.5%로 각각 지난해보다 0.3%p, 0.2%p, 0.1%p 상승했다.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을 기준으로 평균 키는 10년 전보다 2.2㎝, 20년 전보다는 3.2㎝가 커졌다. 2013년 현재 초6 남학생은 평균 150.9㎝(여 151.2㎝), 중3 남학생 169.0㎝(여 159.5㎝), 고3 남학생 173.5㎝(여 160.8㎝)였다.

평균 몸무게도 10년 동안 최고 2.5㎏(초6 남), 20년 전보다는 7.9㎏(중3 남)가 증가했다. 초6 남학생은 46.3㎏(여 44.7㎏), 중3 남학생이 62.1㎏(여 54.2㎏), 고3 남학생은 68.7㎏(여 56.3㎏)로 전년과 비교해 전 학년이 소폭 늘었다.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학생 비율은 초등학교가 60.0%, 중학교 69.1%, 고교 71.1%로 모든 학교급에서 절반을 넘었다.

반면 매일 야채를 먹는 학생은 초등학교가 31.1%, 중학교 27.1% 고교 24.3%로 고학년으로 올라갈수록 야채 섭취 비율이 낮아졌다.

개인위생 정도를 알아보는 ‘손씻기 실천율’은 초등 90.2%, 중학 76.9%, 고교 72.8%로 전년도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또한 좌우 한쪽이라도 맨눈 시력이 0.7 이하이거나 안경을 쓴 비율은 초등학교 1학년 25.7%·4학년 54.0%, 중학교 1학년 66.7%, 고교 1학년 71.6%로 전체 학생의 56.9%가 시력 저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전의 41.5%보다 15.4%p 늘었으나 최근 3년간은 큰 변동이 없었다.

하루 6시간을 못 자는 학생 비율은 고교생이 44.5%, 중학생 10.6%, 초등학생 3.8% 순이었다.

이 외에도 주3회 이상 격렬한 운동을 하는 경우는 초등학생이 54.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학생(33.9%)과 고교생(23.2%)으로 확인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전국 85개교를 '건강증진모델학교' 지정해 운영하는 등 학생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