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정원, 증거위조 자체조사 결과 20여쪽 검찰에 제출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2.26 16: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검찰, 관련자 소환 및 추가자료 요청 등 후속조치 검토 중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위조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이 20여페이지 분량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검찰에 제출, 검찰이 분석 작업을 벌이는 동시에 후속 조치를 검토 중이다.

의혹을 조사 중인 진상조사팀(팀장 노정환 부장검사)은 "국정원이 전날 20여페이지 분량의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보내와 이를 살피고 있고 향후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보고서에는 간첩사건 당사자 유우성(34)씨에 대한 허룽시 공안국 명의의 중국-북한 출입경기록 입수 경위가 상세히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특히 보고서에서 '기록을 입수한 것은 선양 주재 총영사관에 파견된 국정원 대공수사팀 소속 이인철 영사가 아닌 다른 직원'이며 "조작이나 위조는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자료에는 국정원이 몇명의 요원을 상대로 의혹을 조사했는지 등의 내용은 담겨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팀 관계자는 "국정원이 나름의 논리를 가지고 자신들의 입장은 전달했다"며 "이 내용이 맞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을 불러 조사할지 추가 자료를 요청할 지 등 포괄적인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사팀은 국정원으로부터 입수한 문서 등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대검찰청 디지털 포렉식센터(DFC)에 의뢰한 문서 감정 작업이 이르면 오늘이나 내일 중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정원 소속으로 알려진 이인철 영사 등에 대한 조사가 너무 늦어지는게 아니냐는 질문에 조사팀 관계자는 "의혹에 대해 확인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당사자 진술을 검증할 수 없으면 진술에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며 "진술을 검증해 진위를 가릴 수 있을 정도의 자료 확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수사전환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사팀은 "아직 중국과 형사사법 공조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수사로 전환할 경우 주권침해 문제가 될 수 있고 국내 기관들로부터 자료를 받을 때도 협조와 강제소송 중 어떤 방식이 더 도움이 되는지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천주교인권위원회가 검사와 국정원 직원을 국가보안법위반(무고·날조)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배당 여부 등이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사팀은 "서울중앙지검에 접수된 사건이라 조정해야 할 부분이 있어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