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성, "다음시즌도 뛰려 합니다" 은퇴설 일축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4 1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신의 은퇴설을 일축한 박지성. / 사진=News1
자신의 은퇴설을 일축한 박지성. / 사진=News1
"내 은퇴설 주장한 아드 데 모스..누굽니까?"

에인트호번 소속 박지성(33)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일간지인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은퇴 시기 결정하지 않았다"며 최근 불거진 은퇴설을 일축했다.

박지성은 "아직 퀸즈 파크 레인저스(QPR)와의 계약기간이 1년 남아 있다. 은퇴를 하려면 소속팀과 얘기를 해봐야 한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여름 휴식을 취하며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네덜란드 매체의 보도를 뒤집는 발언이다. 지난 23일 네덜란드 다수의 언론들은 "박지성이 전 에인트호번 감독인 아드 데 모스와 만나 은퇴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 박지성은 무릎 문제로 올 시즌 끝으로 은퇴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박지성은 "아드 데 모스가 누굽니까?"라고 되물으며 은퇴설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나는 축구를 정말 사랑한다. 내가 다음시즌에도 계속 선수로 남으려고 하는 이유다. 빠른 시일 내에 필립 코쿠 에인트호번 감독과 만나 내 미래에 대해 얘기를 나눠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성은 지난 23일 열린 로다JC와의 13/14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29라운드서 시즌 5호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최근 8연승이다.

이날 승점 3점을 추가한 에인트호번은 16승 5무 8패 승점 53점으로 순위를 2위까지 끌어 올렸다. 선두 아약스와의 격차는 승점 6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뱅 청약 58조 몰렸다…1억 넣었다면 15~20주 받을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