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헌재 고위직 평균재산은 16억6000만원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3.28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공직자 재산공개]

헌법재판소 재판관 및 사무처장 등의 평균 재산이 16억6000여만원으로 조사됐다.

헌법재판소 공직자윤리위원회(위원장 이공현)는 28일 박한철 헌재소장 및 재판관, 사무처장, 헌법재판연구원장, 기획조정실장 등 12명의 재산변동사항을 공개했다.

헌재 재산공개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강일원 재판관(25억9800여만원)이다. 강 재판관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등 부동산(11억9000여만원), 예금(6억1300만원), 삼성전자 주식 570주(7억8200여만원) 등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강 재판관은 자녀학비, 생활비 등으로 9700여만원을 지출해 헌재 재산공개 대상자 중 부동산 등의 가액변동이 아닌 실질적으로 재산이 감소한 유일한 사람이 됐다.

강 재판관에 이어 김용헌 헌재 사무처장(25억8600여만원), 조용호 재판관(24억2200여만원), 서기석 재판관(22억여원) 등이 20억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소장은 총 12억4900여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김창종 재판관은 가장 많은 예금(14억1600여만원)을, 서 재판관은 가장 많은 부동산(13억여원)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공개대상자들의 순재산의 증가(부동산 변동가액 등을 제외한 재산 증가)는 총 11억4351만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9529만원이 증가한 수치다.

위원회는 공개 후 3개월 이내에 공개대상자 전원에 대한 심사를 완료해 재산누락 등 불성실 신고자에 대하여는 공직자윤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경고, 징계요구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