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립한글박물관 상징표시··· 과학성 예술성 담았다

머니투데이
  • 이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4.21 11:4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0월9일 한글날 개관 '국립한글박물관', 다양한 전시프로그램 개발 등

국립한글박물관의 고유 상징표시
국립한글박물관의 고유 상징표시
오는 10월 공식 개관하는 국립한글박물관(관장 문영호)이 고유 상징표시(Museum Identification, MI)를 확정하고 각종 시설물과 안내·홍보 자료에 활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상징표시는 한글의 자음과 모음이 결합해 한 음절을 이룬다는 의미를 담았으며 과학성과 예술성, 경제성, 편의성을 형상화했다.

이번 상징표시 개발에 재능기부로 참여한 한글 폰트 개발회사 윤디자인연구소의 편석훈 대표는 "상징표시는 한글의 'ㅎ'을 연상하게 해 한글박물관을 떠올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며 "그 아래에 쓰인 국립한글박물관의 서체는 훈민정음 해례본체를 현대적으로 변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 내에 건축연면적 1만1천322㎡ 규모로 작년 8월에 준공했다. 오는 10월 9일 한글날에 맞춰 일반인에게 공개할 목표로 한글의 문화적 가치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전시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1층에는 한글 관련 자료검색 공간 '한글누리'가 조성되며, 2층 상설전시실에서는 한글의 역사와 한글문화 관련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개관 기념 특별전시가 열리는 3층에는 어린이 및 학생 대상 교육체험실, 다문화가족 및 외국인 대상 한글배움터 등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