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정권심판 대신 '세월호책임론' 내세운 이유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3 05: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최재천 "현 여론, 대통령심판론으로 연결되긴 미약"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와 박영선 원내대표 등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14.5.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와 박영선 원내대표 등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14.5.12/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6·4지방선거 전략기조를 '정권 심판론'이 아닌 세월호 참사에서 보여준 현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에 한정해 집중 공략하는 '세월호 책임론'으로 설정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재천 전략홍보본부장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 책임론과 관련, "국정 최고 책임은 정부와 여당에 있고, 정부와 여당의 실질적 책임자는 당연히 이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와 연대, 정치적 책임이 있어야 한다"며 "저희들이 정권심판론을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세월호 심판론을 얘기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최 본부장은 "대통령을 지키기보단 국민을 지키는 길을 택할 것이고, 국정의 안정보단 국민생활의 안정, 국민 생명의 안전을 기할 것이다. 대통령의 안전보단 국민 개개인, 시민의 안전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저희들이 정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새정치연합이 대대적인 정권심판론을 제기하지 않고 '세월호 심판론'으로 한정하는 데에는 현재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정권심판이나 박근혜 대통령 심판론까지 연결되기엔 부족하다는 자체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최 본부장은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대통령 국정지지도와 (여당의) 정당 지지도도 동반해서 하락 국면인 것은 분명한 경향"이라면서도 "(지방선거에) 세월호의 영향은 있을 수 있지만, 크게 영향을 미치는 정도까진 덜 가고 있거나 안 가고 있어 현재 여론이 세월호 심판 차원을 넘어 국정 심판론이나 대통령 심판론으로 연결되기엔 아직 미약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일부 지역에 국한되긴 하지만 각종 여론조사 상에서도 최 본부장이 언급한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조선일보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인천 지역에서 박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적 평가는 한 달 전 조사에 비해 14.7%P가 떨어진 56.9%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50% 이상을 웃돌고 있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에도 새누리당이 55.1%에서 39.5%로 15.6%P 하락했으나 이탈한 여당 지지층이 야권으로 완전히 흡수되지 않았다. 새정치연합의 지지율은 24.2%에서 29.4%로 5.2%P 오르는 데 그치는 대신 대부분은 무당파나 부동층 증가로 이어졌다.

결국 새정치연합은 세월호 책임론에 집중하는 게 현재 여론 흐름상 적합하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이 과도하게 '정권 심판론'을 꺼내들 경우, 자칫 보수층 결집 등의 반작용이 예상된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당내 '전략통'으로 꼽히는 민병두 의원은 1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권)심판은 중요하지만 이미 40대의 분노가 최고조에 도달해 있고 20~30대의 허탈과 실망 등 다양한 층위의 정서적 표현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판론이냐 아니냐 하는 프레임 전쟁보다는 국민정서에 응하는 공감능력, 정당·정치인의 존재이유에 대한 응답, 힐링(치유)의 3가지를 잘 보여야 투표율도 높아지고 사람들이 움직일 것"이라고도 했다.

지방선거가 한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해서는 세월호 참사를 정치쟁점화하는 것보다는 사고 진상 규명과 대책마련, 국민과의 공감대 형성이 보다 중요하다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