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전자 스마트카드IC, 中 금융시장 ‘노크’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3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금융 IC카드 인증획득…독자기술 ‘시큐캄’ 적용

삼성전자 스마트카드 IC.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스마트카드 IC.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83,800원 상승1800 2.2%)가 자체 개발한 금융거래용 스마트카드 IC칩이 중국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13일 금융거래용 스마트카드 IC칩이 중국 금융 집적회로 카드 규범 'PBOC(People's Bank of China) 3.0' 인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PBOC 3.0'은 중국인민은행이 2013년 2월 공식 발표한 최신 금융집적회로 카드 규범으로 중국 금융시장 진입을 위한 필수 인증이다. 이번 인증획득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중국시장에서 거래를 할 수 있게 됐다.

중국 은행카드 시장도 최근 마그네틱 카드에서 IC카드로 교체가 진행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ABI에 따르면, 현재 중국에 약 5억3000만개의 IC 은행카드가 사용되고 있고, 올해에만 약 4억개 이상의 신규 IC은행 카드가 유통될 전망이다.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삼성전자 스마트카드IC 제품은 ‘S3CT9KC’, ‘S3CT9KA’, ‘S3CT9PA’ 세가지로, 각 제품별 인터페이스 방식과 정보를 저장하는 EEPROM 용량 크기가 다르다.

세 제품 모두 보안기능이 내장된 삼성전자 독자 CPU 기술인 ‘시큐캄(SecuCalmTM)’을 기반으로 90나노 공정이 적용됐다.

통상 전자 결제기(Electronic Payment Reader)는 접촉·비접촉 인터페이스 방식 중 하나만 적용되지만 삼성전자 스마트카드IC는 두 가지 인터페이스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는 최근 비접촉 인터페이스 시설이 빠른 속도로 확산 중인 중국은행 카드시장에 적합한 솔루션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각 국마다 금융 IC칩 보안규격이 있는데 이번에 중국시장에서 보안 최신등급을 인증받아 중국 카드업체와 직접 공급계약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일본 NEC, 독일 인피니언 등 주요업체와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스마트카드IC는 앞서 국제공통평가기준 CC(Common Criteria)의 평가보증등급 'EAL 5+' 과 국제신용카드사연합체 EMVCo(Europay, Mastercard, Visa)의 국제 표준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카드 IC는 금융시장 이외에도 전자여권이나 전자신분증과 같은 e-정부 프로그램과 대중교통 스마트카드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홍규식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마케팅팀 상무는 “중국 은행 카드 시장은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유럽과 한국 시장에서의 성공 경험을 기반으로 중국 은행 카드 시장에 뛰어난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