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심상정 "경제부총리 대통령 518기념사 대독, 유례없는 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18 11: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는 18일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광주 5·18 민주화운동 34주년 대통령 기념사를 대독하는 것과 관련해 "유례없는 일로 국민을 편가르고 갈등을 조장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독선과 분열의 정치를 다시 한번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박근혜정부에 의해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의의가 훼손되는 일들이 연이어 벌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국가보훈처는 작년에 이어 또 다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하고 있다"며 "더욱이 광주민주화운동 단체들과 유족들이 정부 주최 국가기념식에 불참을 선언하자 정부가 보훈단체 회원들을 조직적으로 동원하려고 했다는 의혹마저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금은 세월호 참사로 절망에 빠져있는 우리 국민의 마음을 보듬고 하나로 모으는 것부터 시작해야 할 때"라며 "그 어느때보다 통합의 리더쉽이 요구되는 지금 대통령의 이런 모습은 우리 국민을 더욱 아프고 절망하게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국민과 맞서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이제 소통과 통합의 정치로 나서야 한다"며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