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피 시작하면 반드시 흔적이…유병언 검거 더 쉬워졌다"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9,134
  • 2014.05.22 17: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월호 참사](종합)"금수원 떠나 더 쉬워져, 신도들 적극 신고 부탁"

 (서울=뉴스1) 송은석 기자 한 경찰관이 22일 서울 종로구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수배 전단지를 부착하고 있다.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이날 잠적한 유 전 회장 부자에 대해 현상금을 걸고 공개수배를 했다. 검찰은 유병언 전 회장은 5000만원, 장남 유대균 씨는 3000만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2014.5.22/뉴스1
(서울=뉴스1) 송은석 기자 한 경찰관이 22일 서울 종로구에서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수배 전단지를 부착하고 있다.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의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이날 잠적한 유 전 회장 부자에 대해 현상금을 걸고 공개수배를 했다. 검찰은 유병언 전 회장은 5000만원, 장남 유대균 씨는 3000만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2014.5.22/뉴스1
검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고 유 전회장 추적에 온 힘을 쏟고 있다. 검찰은 유 전회장에게 거액의 현상금까지 걸고 제보자를 찾고 있다.

인천지법은 22일 유 전회장에 대해 "도주한 것으로 판단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유 전회장에 대한 지명수배를 내리는 한편 5000만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도주 중인 장남 대균씨에 대해서는 3000만원의 현상금이 걸렸다.

검찰은 전날 유 전회장에 대한 구인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들고 경기 안성의 금수원을 수색했다. 검찰은 유 전회장이 지난 17일까지 금수원 내 교회 2층에 머물렀고 현재는 구원파 신도들의 도움으로 도주 생활을 하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사팀은 사실상 구원파 신도들의 제보가 없으면 유 전회장을 검거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현상금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날 "유 전회장은 중대 범인인만큼 시민들과 특히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신도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제보자를 찾는 한편 유 전회장의 도피에 도움을 준 구원파 신도를 파악 중이다. 해당 인물이 파악되면 그에 대한 수사를 통해 유 전회장이 어디로, 어떻게 도주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전날 금수원에서 유 전회장을 추적하기 위한 자료를 압수했다. 검찰은 압수물 중 금수원과 유 전회장의 비밀 별장 CCTV 분석을 통해 유 전회장과 최근까지 연락을 주고받은 구원파 내부 인물은 누구인지, 어떤 사람이 실질적으로 도피에 도움을 줬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유 전회장 일가를 비호하거나 숨겨준 사실이 드러나면 엄중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의 메시지도 보냈다.

아울러 검찰은 주영환 외사부장을 팀장으로 전국 6대 지검(서울중앙·인천·수원·부산·대구·광주) 강력부 및 특수부 수사관 등으로 지역 검거반을 꾸려 유 전 회장의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 고위관계자는 "범인이 머무르던 장소를 떠나 도피를 시작할 경우 반드시 흔적이 남게 돼 있다"며 "금수원을 떠난 만큼 검거가 더 쉬워졌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유 전회장은 과거 세모그룹을 되찾아오는 과정에서 천해지나 새무리 등 계열사를 내세워 세모의 자산을 담보로 빌린 598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사용하고 사진대금 명목으로 계열사 자금 446억여원을 해외로 빼돌리는 등 회사에 총 1071억여원의 피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전회장은 또 계열사 컨설팅비를 빙자해 계열사 자금 120억여원을 챙기고 상표권 사용료 명목으로 98억원을 받는 등 218억원의 횡령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사진 사업과 관련해 101억원의 증여세를 포탈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한편 검찰은 이들에 대한 추적과는 별개로 유 전회장 일가의 재산 환수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검찰은 구원파가 유 전회장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에 대해 근저당권을 설정한 것을 확인하고 이에 대해서도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세월호 침몰 직후 유 전회장 일가가 재산을 숨기기 위해 계열사인 트라이곤코리아가 소유한 24곳의 270억원대 부동산에 구원파 명의로 근저당권을 설정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