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 대통령 "민·군 협력이 가져올 성장 가능성 무한"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5.29 11: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 300]'민·군 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 참석 "훨씬 많은 일자리·부가가치 창출"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이번 사고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내게 있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에서 해경(해양경찰)은 본연의 임무를 다하지 못했다&#6
(서울=뉴스1) 박철중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이번 사고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최종 책임은 대통령인 내게 있다"며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에서 해경(해양경찰)은 본연의 임무를 다하지 못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29일 "앞으로 민간과 국방, 정부가 더 긴밀히 손을 맞잡고 국방기술의 창조적 활용과 사업화에 박차를 가한다면, 훨씬 많은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소재 킨텍스(KINTEX)에서 열린 '민·군(民·軍) 기술협력 박람회' 개막식 축사를 통해 "첨단기술이 국가 경쟁력을 이끌고 있는 이 시대에 국방 분야와 민간의 기술협력은 새로운 블루오션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민·군 협력이 가져올 성장의 가능성은 무한하다"며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중소·벤처기업의 적극적 참여는 방위산업과 민·군 기술협력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창조경제 활성화에도 매우 중요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현재 우리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터넷이 미국 국방부 프로젝트에서 시작됐듯, 국방 분야의 우수 기술이 민간에 적용되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가치가 창출될 수 있다"며 "그동안 우리나라는 꾸준히 선진 국방기술을 축적해왔고, 수준 높은 민간 과학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민·군 기술협력의 시너지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정부도 민·군 기술 융합과 협력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지난해 '민·군 기술협력 촉진법' 개정을 통해 R&D(연구·개발) 전(全) 부처가 민·군 기술협력 사업에 참여토록 했고, 국방기술의 이전을 원하는 업체가 손쉽게 기술을 검색하고 이전을 신청할 수 있도록 '국방기술 거래장터' 웹페이지를 새롭게 개설하는 등 민·군 기술협력의 활성화 통로를 마련해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 결과, 주식회사 '에이알텍'은 이 장터에서 기술을 이전받아, 최소 1년 반은 걸릴 것으로 예상했던 '고속 광통신 모듈' 개발을 단 3개월 만에 완료할 수 있었고, 작년에 중국 수출에 이어 향후 1000억원 이상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제 이런 제도적 기반 위에 창의적 도전과 혁신적 융합, 자유로운 상상력을 더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기술이 서로 독립돼 있을 땐 '1+1'이 2밖에 되지 않지만, 융합하고 창의와 상상력이 더해질 땐 100이 될 수도, 1000이 될 수도 있다"며 "실제로 주식회사 '세트렉아이'는 민간위성 관제기술을 군의 이동형 지상관제시스템 개발에 적용해 민·군 위성 관련 사업의 성과를 높일 수 있었고, 작년 UAE(아랍에미리트)에 330억원을 수출한데 이어 금년에도 스페인에 300억원의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런 노력들의 결과, 지난해 우리나라 방산(방위산업) 수주액이 34억불을 달성해서 전년 대비 70%나 증가했다"며 "이 자리에 함께한 여러분 모두 장벽과 경계를 허무는 적극적 혁신 정신과 창조적 도전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 높여 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