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르노삼성, 업계 최초 100억 규모 中企 지원 펀드 조성

머니투데이
  • 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10: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르노삼성, 업계 최초 100억 규모 中企 지원 펀드 조성
르노삼성자동차는 10일 서울 가산동 르노삼성 서울사무소에서 중소기업청과 100억원 규모의 ‘민관공동투자 기술개발사업’ 협력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대표이사, 한정화 중소기업청장, 유장희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이사장 겸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르노삼성이 참여하는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협력펀드는 정부(중소기업청)와 투자기업(대기업, 중견기업, 공공기관)이 함께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동반성장 모델이다. 현재 국내 42개사 투자기업으로부터 5948억 원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자동차 업계 최초로 민관협력펀드에 동참한 르노삼성은 중소기업청과 1대 1 비율로 각 50억씩 총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 자동차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위해 3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기술개발에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최대 3년간 과제당 최고 10억 원까지 무담보, 무이자로 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성공할 시 르노삼성과 직접 구매 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구매 협약을 선체결한 협력업체가 판로 및 자금 등의 부담 없이 기술개발에 매진해 질적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펀드 자금을 바탕으로 한 중소기업 차원의 새로운 고용까지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부산지역의 중소 협력업체들에게도 기술개발과 고용창출에 있어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르노삼성은 보고 있다.

프로보 대표는 “르노삼성은 평소에도 동반성장에 많은 관심을 갖고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의 선진 기술과 경영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협력사와의 R&D 기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내 600만명분 공급 예정 'J&J 백신'…FDA "접종 중단"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