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몽규 회장 "국민들께 죄송..기술위원회 대폭 개편할 것"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10 14: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진=OSEN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사진=OSEN
정몽규 대한축구협회(KFA) 회장이 브라질월드컵에서의 실패를 교훈삼아 재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정몽규 회장은 10일 오전 10시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2014 브라질월드컵' 부진에 대한 반성과 향후 혁신계획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정몽규 회장은 "국민 여러분 그리고 미디어 관계자 여러분. 저를 비롯한 KFA 관계자들은 브라질월드컵 성적 부진에 이어 감독 사퇴 등 일련의 사태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무척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정몽규 회장은 "우리 대표팀의 월드컵 성적 부진에 대해 누구보다 책임을 통감합니다. 비록 지금 사퇴했지만 한국 축구에 대한 깊은 사명감으로 대표팀을 이끈 홍명보 감독과 코칭스태프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월드컵의 부진을 거울삼아 한국 축구는 더 큰 도약을 향한 준비를 하겠습니다. 최근 많은 축구팬과 미디어의 협회를 향한 질타를 겸허히 수용하겠습니다"며 "향후 각급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기술위원회 대폭 개편 및 조속한 후임감독 선임 등 쇄신책을 하루 빨리 마련하겠습니다"며 변화를 예고했다.

또 "KFA는 현재의 시련을 거울삼아 더 큰 도약을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습니다. 비록 실망하셨겠지만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국민여러분들께 깊은 사과말씀 드립니다"라며 끝인사를 전했다.

한편 정몽규 회장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명보 감독과 허정무 KFA 부회장은 월드컵에서의 부진을 책임지고 사퇴하겠다고 발표했다. 차기 감독 선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뛰어드는 샤오미·못뛰어드는 LG…무슨 차이?[차이나는 중국]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