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담합 압박 후폭풍?"…건설 '빅5' 공공수주 38%↓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7.21 06: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물산 공공부문 수주 '0'‥발주 감소에 수익성까지 악화

"담합 압박 후폭풍?"…건설 '빅5' 공공수주 38%↓
공정거래위원회의 전방위 담합조사에 따른 과징금 폭탄 등으로 건설업계가 위기감에 휩싸인 가운데 올 상반기 업계 '빅5'의 공공부문 수주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업계 1위 자리를 노크하는 삼성물산의 경우 상반기 공공부문 수주액이 '제로'를 기록하는 등 기업들마다 수주목표 달성에 초비상이 걸렸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 삼성물산 등 시공능력평가 순위 상위 5개 기업의 올 상반기 공공부문 수주액은 1조141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8561억원)에 비해 38.5% 급감했다. 대림산업(4위)을 제외하곤 4개 대형건설기업의 공공부문 수주액이 크게 감소했다.

특히 지난해 상반기 2549억원을 수주한 업계 2위 삼성물산은 올해 수주실적이 전무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올들어선 신규수주가 하나도 없다"며 "일부 입찰에 참여했지만 모두 무산됐다"고 밝혔다.

업계 1위 현대건설도 지난해 상반기 5300억원이던 공공부문 수주액이 올 상반기에는 2350억원으로 57%가량 줄었다. 3위 대우건설 역시 지난해 3879억원에서 올해 2169억원으로 거의 반토막났다.

5위에 랭크된 포스코건설도 전년 대비 9%가량 수주액이 감소했다. 대림산업은 주택부문 선전에 힘입어 올 상반기 공공부문 수주액이 전년동기 대비 13% 정도 늘어난 340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토목부문은 지난해 1820억원에서 올해 390억원으로 80%가량 급감했다.

올들어 업계 전체 공공부문 수주액이 증가세를 보임에도 '빅5'의 수주액이 급감한 것은 정부의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축소 등의 영향으로 대형공사 발주가 급감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200억원 이상 대형공사 발주는 지난해보다 30% 이상 감소했다.

공공공사의 수익성 악화도 원인으로 꼽힌다. 실적공사비 제도로 인해 공공공사의 예정가격이 시장가격을 밑도는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주 리스크가 커진 것. 한국건설관리학회에 따르면 최근 14년간(1998~2011년) 61개 건설업체가 수주한 614건의 공공공사 평균 실행률은 102.5%로 집계됐다. 계약금액보다 2.5% 많은 돈을 들여 공사를 수행했다는 뜻으로, 업체 입장에선 그만큼 손해를 본 셈이다.

한 대형건설업체 임원은 "공공공사의 예정가격이 너무 낮아 정상적으로 수주하려면 낙찰률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이 경우 담합이란 색안경을 쓰고 보기 때문에 대부분 회사가 선별적으로 사업성을 판단하고 수주에 나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올들어 유찰되는 대형 공공공사가 많아진 것도 수익성 악화와 담합조사 우려 등으로 대형건설업체들의 공공공사 기피현상이 심화됐기 때문이란 지적이다. 실제 서울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2공구와 4호선 진접선 2공구 등은 입찰이 잇따라 실패하면서 공사가 차일피일 지연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수주목표도 중요하지만 손실위험에 담합의혹까지 살 수 있는 공사를 무작정 수주할 수 없는 것 아니냐"며 "업계에 공공공사 기피현상이 심화되면 공사품질이나 안전문제도 심각해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