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DMZ 평화공원 조성' 본격 시동거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5 16: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朴 대통령 8·15 경축사서 “하천 및 산림 南北 공동관리” 언급...연계 주목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경기도 파주 임진각을 찾은 관광객들이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장단면 일대를 바라보고 있다.  2014.2.6/뉴스1 © News1
경기도 파주 임진각을 찾은 관광객들이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장단면 일대를 바라보고 있다. 2014.2.6/뉴스1 © News1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남북을 가로지르는 하천과 산림에 대한 남북 공동관리"를 제안함에 따라 정부의 DMZ 세계평화공원 추진이 본격화 될지 여부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이 이날 경축사에서 구체적으로 DMZ 평화공원에 대한 언급을 내놓진 않았지만 이날 제의한 하천 및 산림 공동관리 협력 사업은 평화공원의 구상과 맞닿아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정부가 추진 중인 DMZ 평화공원 조성 계획은 남북 간에 걸쳐 있는 비무장 지대에 생태공원을 만드는 것이다. 정전 이후 접근 자체가 어려웠던 비무장 지대는 자연생태계의 보고로도 알려져 있다.

이렇게 조성된 공원 안에서 만큼은 특별한 제약 없이 남북을 오가게 하자는 것이 정부의 구상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박 대통령의 협력사업 제의가 성사될 경우 DMZ 평화공원 사업의 본격화와 함께 당국간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비록 평화공원이 생태공원 형태로 구상되고 있지만 실제 남북을 아우르는 공간으로 설계될 경우 관련한 양측의 협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한편으론 정부가 국지적 평화공원을 넘어 DMZ 이라는 군사적 대립 공간을 한반도 평화의 상징으로 꾸밀 구상을 이번 경축사를 통해 밝혔다는 분석도 있다.

한 북한 전문가는 "'남북을 가로지르는 하천 및 산림'에 대한 공동 관리는 사실상 한반도에 걸친 DMZ에 대한 무장해제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단기적 사업구상 보다는 장기적인 대북 정책의 포석을 놓은 것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오는 10월 평창에서 개최되는 유엔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에 북한의 참가를 제안한 것도 이 같은 맥락에서 눈여겨 봐야 한다.

남북간 양자논의가 아닌 국제사회에서의 의제로 상정함으로써 DMZ을 통한 남북 평화구상에 대한 지지를 얻어내겠다는 의도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DMZ 평화공원은 지난해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처음 발표된 구상으로 정부는 올해 402억원의 관련 예산을 편성해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통일부는 최근 'DMZ세계평화공원 추진 전략 보고서'를 연구용역으로 발주하는 등 관련 사업을 단계적으로 구체화하고 있다.

다만 북한은 지난해 평화공원 구상 발표 이후부터 이를 비난하며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어 평화공원이 현실화 될지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저격수' 박영선 vs 박용진…'이건희 추모'는 달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