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축구 산업 아카데미 2기, 16일 3주차 교육 실시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7 1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경훈 NHN 엔터테인먼트 팀장의 강의를 청강하고 있는 축구산업아카데미 2기생들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박경훈 NHN 엔터테인먼트 팀장의 강의를 청강하고 있는 축구산업아카데미 2기생들의 모습.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한민국 축구 행정가를 길러내는 '축구 산업 아카데미(Football Industry Academy)' 2기의 3주차 수업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렸다.

3주차 수업에는 프로축구 프로퍼티의 활용과 파생시장(박경훈 NHN 엔터테인먼트 팀장), 프로스포츠와 스포츠마케팅(김슬기 FC네트워크 이사)의 강의를 통해 라이센싱, 스폰서십 등 스포츠마케팅의 분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박경훈 NHN 엔터테인먼트 팀장은 '프로축구 프로퍼티의 활용과 파생시장'이라는 주제로 산업으로서 축구가 가진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다. 박경훈 팀장은 "축구는 전세계에 통용되고, 지속 가능한 아이템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파생 상품이 발생했다"며 "게임을 비롯한 각 분야에 축구를 접목할 방법을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유럽 클럽의 스폰서십 및 라이센스 계약에 대해서도 덧붙여 설명했다.

김슬기 FC네트워크 이사는 '프로스포츠 스포츠마케팅'이라는 주제로 스포츠마케팅의 가치에 대한 설명을 했다. 김슬기 이사는 "스포츠 마케팅은 스포츠 브랜드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의 주요 전략일 정도로 커다란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 스포츠마케팅은 기업과 고객 사이에 감정적 유대를 심어주고, 스타를 활용함으로써 브랜드 선호도 및 충성도를 제고한다. 특히 축구는 글로벌 스포츠 마케팅의 중심이 되는 종목이다"고 설명했다.

강의를 들은 김주환 수강생은 "이번 수업을 통해 라이센스 거래 등 생소했던 축구의 파생 상품 등을 새롭게 접할 수 있었다. 앞으로 앞선 외국 사례를 참고하여 한국 축구에 맞는 마케팅 방안을 더욱 고민해 보고 싶다"고 다짐했다.

연맹은 스포츠 행정과 K리그 발전에 기여할 인재 양성을 위해 프로 스포츠 단체로는 처음으로 축구산업아카데미를 설립하고, 스포츠 및 축구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을 강사진으로 꾸려 지난해 축구산업아카데미 1기 수료생을 배출했다. 실제로 축구산업 아카데미 1기 수료생 중 약 40퍼센트가 연맹 및 K리그 각 구단에 취업했다.

축구산업아카데미 2기 수강생들은 오는 12월 20일까지 매주 토요일 하루 5시간씩 20주 동안 스포츠 마케팅, 구단 운영,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지역밀착 및 사회공헌 활동, 해외리그 사례, 국제 업무, 유스 육성 및 보급, 홈경기 운영 등을 비롯한 축구 관련 모든 분야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된다. 더불어 관련 과정에 대한 K리그 현장 실무 교육과 조별 토론 수업 및 팀 프로젝트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오는 23일 열리는 4주차 수업에서는 이운재 K리그 홍보대사와 수원삼성블루윙즈 김진훈 과장이 강사로 나선다. 선수 입장에서 보는 프로축구선수, 선수단 운영(계약에서 출전까지)에 대한 강연을 한 뒤 토론 수업을 가질 계획이다.

한편 연맹은 축구산업아카데미 과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스포츠 행정 인재를 배출하고, K리그와 각 구단의 성장 동력으로 활용, 장차 제1의 프로스포츠로 자리매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