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美국립보건원과 바이오벤처인 키운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16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부, ‘韓-美 BT분야 창조경제 리더 양성사업’ 최종 선발자 선정

[표] 최종선발자
[표] 최종선발자
미래창조과학부는 미 국립보건원(NIH)와 손잡고 올해 추진 중인 '한-미 바이오(BT)분야 창조경제 리더 양성사업'에 참여할 25명의 최종 선발자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연구자가 미 NIH에서 공동연구를 수행함과 동시에 기술이전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함으로써 창업 및 기술이전 역량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25인명의 선발자는 오는 12월부터 NIH 소속의 국립암연구소(NCI), 국립노화연구소(NIA) 등 실험실에서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또 NIH 기술이전실(OTT)의 지재권, 기술마케팅, 협상기술 등 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미 NIH는 현재까지 144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27개의 독립연구소와 연구센터에서 1만8000여명의 우수연구 인력이 암과 노화, 만성질병, 감염성 질병 등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또 NIH는 지난해 180여건의 기술이전 및 1억2000달러(한화 약 1200억원)의 기술이전 로열티를 달성했고, 이 중에서 창업 관련 기술이전 로열티는 30%에 달한다.

아울러 신생기업들에게 적은 금액으로 우수한 기술을 이전해 기업의 자금 문제와 진입장벽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 해주고 있어 미국의 바이오산업 선순환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 2월말 미래부와 미 NIH가 BT 분야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체결한 양해각서에 기반한 것으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통해 지난 5월 12일에 지원자 모집이 시작됐으며, 창업(사업화) 계획, 창조경제 부합성·창의성 등에 대한 전문가 평가와 NIH 검토를 거쳐 25명의 최종대상자를 선정했다.

평소 분자영상의료기기 분야에서 벤처창업의 꿈을 꾸다가 기술적 어려움과 창업 방식, 경영에 대한 고민에 직면한 이창호 포항공대 박사는 "이 사업을 통해 NIH의 NIBIB(바이오 의료영상공학연구소)에서 관련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자들과 연구를 수행하면서 기술적인 어려움 해결에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