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천AG] 야구 한국-중국전, 5회 현재 2-2 동점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27 20: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 오전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야구 준결승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선발로 나선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이재학이 역투하고 있다. / 사진=뉴스1
27일 오전 인천 문학야구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야구 준결승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 선발로 나선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이재학이 역투하고 있다. / 사진=뉴스1
'2014 인천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이 중국을 상대로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6시30분 인천 문학구장에서 중국 대표팀을 상대로 '2014 인천아시안게임' 야구 준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1회말 2사 1-2루에서 강정호(넥센)가 안타를 때렸으나 2루 주자 김현수가 홈에서 아웃되며 아쉽게 득점 찬스를 놓쳤다.

하지만 2회말 무사 만루 기회에서 민병헌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 중국의 반격이 이어졌다. 한국 선발투수 이재학이 중국 타자 루이에게 첫 파안타를 허용한 후 희생번트로 2사 2루의 동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취샤오가 2루타를 쳐서 루이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한국은 3회말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강종호가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2-1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4회초 중국이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재학은 선두타자 왕웨이에게 우전 안타를 맞은 뒤 희생번트로 1사 2루에 몰렸다. 여기서 양순이에게 3루타를 허용하며 2-2 동점이 됐다. 이후 이재학은 후속 2명의 타자를 좌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각각 처리했다. 한국은 4회말 추가 득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5회초 현재 한국 선발투수 이재학이 강판, 이태양이 대신 마운드에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기관 매수세에 3200선 회복…코스닥도 1000선 눈앞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