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조현아 옹호' 여성연합 "논의없이 발표, 정미홍 등에 사과"

머니투데이
  • 이해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1,896
  • 2014.12.19 09:3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땅콩리턴'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피의자신분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출두하고 있다./사진=홍봉진기자
'땅콩리턴'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피의자신분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으로 출두하고 있다./사진=홍봉진기자
'땅콩 회항'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을 옹호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한 '대한민국여성단체연합'의 성명서의 내용이 단체의 내부논의 과정 없이 발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여성연합은 '마녀사냥 언론 호들갑, 조현아 죽이기 그만하자!'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인간은 절대 선도 악도 없으며 누구나 실수와 범법을 저지르며 살아간다"면서 "대한항공 초기대응 미숙이 하이에나에게 먹잇감을 던진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 성명서는 정미홍 정의실현 국민연대 상임대표, 김길자 대한민국사랑회 회장,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대표 등 단체 소속원 19명의 이름으로 발표됐다.

그러나 성명서 발표가 언론 보도를 통해 밝혀진 뒤 정미홍 대표 등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몇몇 소속원들이 "해당 성명서의 내용과 발표 사실에 대해 알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대표는 19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성명서 발표에 대한 소속원 모두의 공유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성명서를 발표한 내 실수"라며 "정미홍 대표 등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신은미, 황선의 종북콘서트와 관련한 1차 성명서를 함께 냈었고 이후 이번 2차 성명(조현아 관련)도 내게 됐는데 성명서 내용이나 성명서 발표에 관한 내용을 충분히 공유하지 못한 상황에서 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는 성명서 내용과 관련 "조현아 전 부사장이 큰 잘못을 했지만 그가 남성이었다면 이렇게까지 주목을 받았겠느냐"며 "참여연대와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까지 가세해 조현아라는 여성 하나를 죽이고 있어 이를 막고자 성명서를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대표는 "충분히 사법적인 판단에 의해 결정될 부분인데 지금 조현아라는 여성 하나를 죽이고 이로써 재벌을 죽이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한민국여성단체연합은 우파 성향의 연합 여성단체로 지난달 창설됐다. 이 단체는 내년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정의실현 국민연대, 대한민국사랑회, 블루유니온,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하나여성회, 북한인권법통과를위한모임, 한기총 여성위원회 등 20여개 여성단체 대표들이 속해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