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완구 "운영위, 청와대 문건 검찰수사 끝나면 열 것"

머니투데이
  • 박용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11: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2014.12.19/뉴스1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2014.12.19/뉴스1
새누리당이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끝난 후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개헌 및 선거구 획정 등과 관련해 정치개혁특위는 이르면 내년초 구성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국현안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청와대 문건유출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끝나면 운영위를 열어야 한다”면서 “야당 주장은 무리가 아니고 당연하고 자연스럽다. 다만 타이밍이 문제이지 거부하거나 안 된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정부가 검찰수사 중이라고 하면 국회에서 더 추궁할 수가 없으니 (검찰수사) 이후에 하는 것이 생산적”이라면서 “야당도 제 말에서 틀렸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29일 본회의 이전 운영위 개최여부에 대해서는 원내 협상전략 차원에서 답변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원외교 국정조사와 공무원연금 개혁의 시기 연계 여부에 대해서는 이 대표는 “연계한다고 말한 적은 없다. 그러나 사안의 성격, 각당 상황, 국민의 바람을 놓고 보면 시작은 같이 해야 한다”면서 “딜이라는 측면에서 (연계) 하는 것은 아니고 진행일정을 볼 세부적으로 검토해 볼 때 비슷하게 끝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개특위 구성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이 대표는 “헌법 개정특위와 선거구 획정 등에 대한 요구가 많아 이르면 내년초에는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헌재 판결에 대해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지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정당한 국가권력 속에서 운영해 가고 있는데, 3권분립하에서 헌재가 한축을 맡고 있다”면서 “그 결정을 존중해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설사 여당이 기대했던 그런 결정이 안 나오더라도 그게 큰 틀에서 대한민국을 온전하게 영위하고 한 구성원으로 살아가는 당연한 책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