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전대룰 확정…당권주자들, 겉은 '태연' 속은 '복잡'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19 15:1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빅3 "유불리 따지지 않겠다"…조경태 "전당원 현장투표로 해야"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우윤근 원내대표를 비롯해 비상대책위원직을 사퇴한 문재인, 박지원, 정세균 의원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우윤근 원내대표를 비롯해 비상대책위원직을 사퇴한 문재인, 박지원, 정세균 의원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새정치민주연합 차기 지도부를 뽑는 2·8전당대회의 룰이 확정된 가운데 당권후보들은 대체로 태연한 모습 속에서도 복잡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19일 비상대책위원회와 당무위원회를 연이어 열고 전날 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가 확정한 전대룰을 의결했다.

전준위는 전날 핵심 쟁점이 됐던 선거인단 비율을 △권리당원 30% △대의원 45% △일반당원 및 일반국민 25%로 하는 전대룰을 확정했다. 일반당원의 비율은 국민여론조사(15%)와 당원여론조사(10%)를 합산한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무위 회의에서 "이제는 성공적인 전당대회를 향해 힘차게 나아갈 일만 남았다"며 "앞으로도 깨끗하고 공정한 전당대회를 위해서 혼신을 다하자"고 말했다.

전대룰이 확정되자 문재인·정세균·박지원 의원 등 이른바 당원·대의원 비중을 크게 높이면서
대체적으로는 저희에게는 불리해진 상황"이라면서도 "이제 와서 그 룰을
바꾸자고 하면 또 분란이 생긴다. 유불리를 떠나서 기존의 룰은 바꾸지 않는 쪽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도 기자단과 오찬간담회에서 "전대 룰을 가지고 유불리를 따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어떻게 합의하든지 저는 (그 룰에) 따른다고 얘기했다. 오늘 합의가 됐다길래 잘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정세균 의원 측 역시 이미 정해진 룰에 왈가왈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빅3'를 제외한 다른 주자들은 전대룰이 사실상 '빅3'에게 유리하게 결정됐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전대룰에 반발할 경우 계파갈등이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에 목소리를 자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조경태 의원은 이번 전대룰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당내 비주류인 조 의원은 "당원의 뜻이 반영되지 않은 반민주적인, 반칙과 변칙의 룰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빅3'에 대해 "전 당원 현장투표제로 (당 대표를) 정하자는 당원의 뜻에 전혀 답하지 못했다"며 "'빅3'란 표현보다 'C3'란 표현이 맞다. 카워드(Coward), 즉 겁쟁이 삼형제"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