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朴대통령, 김기춘 후임 설 연휴 '장고'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2.17 15: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朴대통령, 김기춘 후임 설 연휴 '장고'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통일부 등 4개 부처에 대한 소폭 개각을 단행했지만, 이날 인적쇄신의 핵심으로 꼽혔던 김기춘 비서실장을 교체하지 않았다. 연두기자회견에서 당면 현안 해결 후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한시적 유임' 방침을 밝힌 뒤 한달을 넘겼지만, 후임 인선을 마무리짓지 못하고 있다. 비서실장 교체 늦어지면서 특보단 인선도 늦어졌다.

일각에서 '대안부재론'에 따른 김 실장 잔류 가능성도 제기했지만,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김 실장의 사의를 수용했다"며 이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후임 비서실장은 설 연휴가 지난 뒤 적절한 시기를 택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김 실장 교체를 기정사실화 했다. 김 실장 교체로 마음을 굳힌 박 대통령이 후임자를 놓고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는 것으로, 그 만큼 인적쇄신에 대한 중압감이 크게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이완구 총리 카드로 꼬인 정국을 돌파하려 했지만, 도덕성 논란에 휩싸이며 오히려 인적쇄신 효과를 반감시켰다. 과감한 인적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컸지만, '소폭 개각'을 택했다. 이를 통해 이반된 민심을 돌려세우기에는 역부족인 만큼 마지막 남은 카드를 신중하게 쓸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김 실장 후임으로 누굴 낙점하느냐에 따라 박 대통령의 인적쇄신 의지를 판단할 수 있고, 나아가 집권 3년차 국정 운영 방향을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껏 해온 대로 '비서형 인물'을 기용할 경우 큰 틀의 국정운영 방식에 변화가 없을 것이란 신호로 읽힐 수 있는 반면 '실무형 인물'을 택할 경우 그 자체가 쇄신, 변화의 메시지가 될 수 있다.

현재까지 현경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김병호 언론진흥재단 이사장, 권영세 전 주중대사, 김학송 도로공사 사장, 허남식 전 부산시장, 황교안 법무장관,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한덕수 무역협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 내부에서 후보군이 복수로 압축됐다는 얘기도 나오지만, 박 대통령은 최종 낙점을 설 연휴 이후로 미뤘다. 무엇보다 하마평에 오른 후보군들이 친박 색채가 짙거나 인적쇄신용으로는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 게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에게 감동을 줄 수 없는 인선을 서둘러 발표하기 보다 설 연휴 동안 마지막 장고를 거쳐 후임자를 낙점하겠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새 비서실장에 예상 밖으로 '제3의 인물'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