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병헌 협박녀들'…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법원 "나이 어린 피고인 상대로 성적 농담하는 등 범행의 빌미 제공"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배우 이병헌씨가 자신을 협박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그룹 글램의 다희와 모델 이지연씨 공판에 들어가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배우 이병헌씨가 자신을 협박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그룹 글램의 다희와 모델 이지연씨 공판에 들어가고 있다. /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음담패설 동영상'을 빌미로 50억원을 요구하며 배우 이병헌(45)씨를 협박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던 모델 이지연(26·여)씨와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22·본명 김다희)가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조휴옥)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지연씨와 다희씨에 대해 각각 징역 1년2월과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26일 각각 징역 1년2월에 집행유예 2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병헌씨가 성적인 농담을 하는 장면을 촬영한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해 명예에 심각한 위해를 가할 것처럼 협박해 50억원을 갈취하려 한 점과 이병헌씨가 비난 여론 등으로 인해 정신적·경제적으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은 점 등은 불리한 정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병헌씨가 이지연씨 등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표시했고 범행이 미수에 그쳤다"면서 "이지연씨 등이 6개월 가량 구금돼 있으면서 잘못을 깊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이병헌씨가 나이 어린 이지연씨 등을 상대로 성적인 농담을 하는 등 범행의 빌미를 먼저 제공한 측면이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날 재판을 마치고 나온 이지연씨 등은 "상고를 할 것이냐", "지금 심경은 어떠냐", "이병헌씨가 선처를 호소해서 나온 결과인데 이병헌씨에게 할 말은 없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대답하지 않고 곧바로 법원을 떠났다.

이지연씨와 다희씨는 지난해 8월 앞서 촬영했던 음담패설 영상을 갖고 이병헌씨에게 돈을 요구한 혐의로 지난해 구속기소됐다.

1심 판사는 이들에 대해 지난 1월 각각 징역 1년2월과 징역 1년을 선고했다.

한편 지난해 9월 구속돼 약 6개월간 구치소에서 수감생활을 해 오던 이지연씨와 다희씨는 지난 9일 법원으로부터 보석 신청을 허가받고 풀려났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