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더벨]법원, 황귀남씨 등 보유 주식 의결권 제한

더벨
  • 박제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7 17: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김영 회장에 유리한 판결 '관측'

차트
더벨|이 기사는 03월27일(17:45) 자본시장 미디어 '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신일산업이 경영권 분쟁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법원이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시도하는 세력에 다시 한 번 불리한 판결을 내렸다. 신일산업에 대한 적대적 M&A 시도세력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 상당량의 의결권이 제한됐다. 이번 판결로 오는 30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에서 기존 경영진이 우위를 점하게 됐다.

27일 신일산업 (1,770원 상승10 0.6%)에 따르면 수원지방법원은 오는 30일 열리는 신일산업 정기주주총회에서 황귀남·윤대중·조병돈·강종구씨 등이 보유한 주식 950만 주 중 605만 주 정도의 의결권을 제한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중 황씨 명의의 주식 488만 주는 모두 의결권이 제한됐다. 이는 김영 신일산업 회장이 황귀남·윤대중·조병돈·강종구씨 등을 대상으로 제기한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신청'에 대한 판결이다.

법원은 황씨가 신일산업의 형식뿐인 주주라서 의결권을 제한한 것으로 추정된다. 황씨가 보유한 신일산업 주식의 실질 주인은 강종구씨로 알려졌다. 황씨는 단지 강씨의 돈으로 신일산업 주식을 사들인 대리인이라고 법원은 판단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신일산업은 황씨와 강씨 등이 자본시장법에 명기된 대량보유상황보고의무를 위반했다고 주장한다.

반면, 윤정혜씨가 김영 회장 등을 대상으로 제기한 의결권행사금지가처분 신청에 대해서 법원은 기각 결정을 내렸다. 윤씨는 황귀남씨 등 신일산업의 경영권을 위협하고 있는 세력과 공모하고 있는 인물이다.

신일산업 (1,770원 상승10 0.6%)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적대적 M&A 세력이 자본시장법상 허위공시 등 불법적인 방법으로 주주와 투자자를 기망한 사실이 법원에서 명백하게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서도 이번 혐의에 대한 엄중한 수사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법원은 지난 13일 경영권 분쟁 당사자 중 한 명인 윤대중씨가 제기한 '주주총회 의안상정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윤씨 등 적대적 M&A 시도세력은 법원 결정을 등에 업고 주주총회에 이사 선임 등의 안건 상정을 하려했으나 법원이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오는 30일 열리는 신일산업 주주총회에 올라온 안건 중 사내이사 선임 건에 추천된 인사는 기존 경영진인 김영 회장이다. 신일산업의 이사회 구성원 중 김영 회장은 오는 30일 이사 임기가 마무리된다.

이번 주총에서 김영 회장은 지분 978만 6719주(작년말 기준)의 의결권을 확보하고 있다. 반면, 적대적 M&A를 시도하는 세력은 황귀남씨를 주축으로 951만 1409주(작년말 기준)를 확보했으나 이중 600만 주 정도는 의결권을 제한당했다.



');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