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기록유산 '동의보감' 3건, 국보로 승격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0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문화재청, "문화재적 가치와 세계적 위상 고려한 조치"

보물 제1085-1호 동의보감(국립중앙도서관 보관본). /사진제공=문화재청
보물 제1085-1호 동의보감(국립중앙도서관 보관본). /사진제공=문화재청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이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인 ‘동의보감’(東醫寶鑑) 3건이 국가지정문화재 국보로 승격된다.

현재 보물로 지정된 동의보감 3건은 1613년 최초로 간행된 내의원 목판본으로, 전해지는 사례가 드물어 우리나라 의학사와 서지학적으로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전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는 등 동의보감이 지닌 문화재적 가치와 세계적 위상을 고려해 국가지정문화재 국보로 승격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의보감은 임금의 병과 건강을 돌보는 어의였던 허준(1546~1615)이 1610년(광해군 2) 완성해 1613년(광해군 5)에 간행된 우리나라 최고(最高)의 한의서로, 조선과 중국에서 유통되던 의학서적과 임상의학적 체험을 통한 치료법을 엮은 책이다.

1613년 내의원에서 목활자로 찍어낸 최초 간행본은 총 25권 25책으로, △목록 2권 △내과질환에 관한 내경편 4권 26조 △외과질환에 관한 외형편 4권 26조 △유행병·급성병 등에 관한 잡병편 11권 38조 △약재·약물에 관한 탕액편 3권 17조 △침과 뜸에 관한 침구편 1권 1조 등 5개 분야로 나뉜 총 25권 108조로 구성돼 있다.

동의보감에는 병의 이론, 처방, 출전 등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있어 한의학의 백과사전으로 불린다. 특히 고도의 서양식 첨단 의학이 발달한 오늘날까지도 두루 적용되고 있어 당시 조선의 의학기술이 높은 수준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다.

동양의학의 필독서로 꼽히는 동의보감은 국내외에 36종의 판본이 전해지고 있으며, 국내에는 3건이 보물로 지정돼 있다. 2009년에는 ‘한국적인 요소를 강하게 지닌 동시에, 일반 대중이 쉽게 사용 가능한 의학지식을 편집한 세계 최초의 공중보건 의서’라는 점을 인정받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국보로 지정 예고한 동의보감 3건에 대하여 30일간의 지정 예고 기간을 거친 뒤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국보로 지정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