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공임대주택 운영·관리 민간개방 서민주거안정 무너진다"

머니투데이
  • 임상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3 17: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택관리공단 노조-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 세종청사서 민간개방 반대집회

23일 주택관리공단 노동조합과 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관리·운영 민간개방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는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 자료=주택관리공단 노조
23일 주택관리공단 노동조합과 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는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관리·운영 민간개방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는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 자료=주택관리공단 노조
주택관리공단 노동조합과 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관리·운영 민간개방 정책의 철회를 요구하는 반대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택관리공단 노조 500여명과 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 위원 100명,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공공연맹) 공공기관 노동조합 위원장 30명 등이 참석했다.

김용래 주택관리공단 노조위원장은 "민간개방은 자칫 주거정책 실패와 함께 영세서민의 주거안정과 주거복지 후퇴는 물론 공단 2200명 고용불안과 생존권에 위협만 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국토부의 민간개방 정책의 철회가 없을 경우 공단 전 직원과 입주민이 참여하는 2, 3차 대규모 집회, 길거리 투쟁 등 전면적 투쟁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보열 공공임대주택 대표자협의회 위원장은 “민간개방은 한마디로 대기업 재벌들에게 혜택주고, 어렵게 살고 있는 서민은 무시한 정책"이라며 "공공임대주택 60만 입주민들은 정부 정책이 철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23일 주택관리공단 김용래 노조위원장 등 7명이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민간개방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 자료=주택관리공단 노조
23일 주택관리공단 김용래 노조위원장 등 7명이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민간개방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 자료=주택관리공단 노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