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양상문 "오늘처럼 과감한 야구 하길"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3 2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양상문 감독.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양상문 감독.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투, 타의 조화를 앞세워 한화 이글스와의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LG는 23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6번째 맞대결에서 5-2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루카스 하렐이 5이닝 밖에 책임지지 못했지만 막강 필승조가 4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6회부터 윤지웅과 김선규, 정찬헌, 이동현이 이어 던져 승리를 지켰다.

특히 리드오프 오지환은 5타석 3타수 2안타 2볼넷 2득점으로 영양가 만점 활약을 펼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가 끝난 뒤 양상문 LG 감독은 "어제와는 확연히 바뀐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오늘처럼 자신감 있고 과감하게 돌격하는 야구를 지속적으로 보여주길 기대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또한 "평일임에도 경기장을 찾아주신 많은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팬 서비스도 잊지 않았다.

오지환은 "오늘 많이 뛰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출루와 공격적인 주루플레이를 펼쳐 팀 득점에 도움이 되는 것에 주력했다"고 설명했다.

패한 한화 김성근 감독은 "상대 찬스를 잘 막기도 했지만 또 쉽게 점수를 주기도 한 점이 아쉽다"고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