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쓸쓸한 어버이날…홀몸노인 4년새 23% 늘어 138만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07 2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인자 의원 "사회 모두 노인 문제 관심 가져야"

(서울=뉴스1) 이정우 기자 =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뉴스1 © News1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뉴스1 © News1

전국의 독거노인이 4년 만에 20% 넘게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황인자 새누리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독거노인 인구 현황'에 따르면 2015년 현재 전국의 독거노인은 137만9066명으로, 2011년(112만4099명)보다 22.7%(25만4967명)나 증가했다.

연도별 독거노인 인구는 Δ2011년 112만4099명 Δ2012년 118만6831명 Δ2013년 125만2012명 Δ2014년 131만6504명 Δ2015년 137만9066명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시·도별(2015년)로는 경기도의 독거노인이 20만397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18만1022명으로 뒤를 따랐다.

2011년 대비 2015년의 독거노인 인구의 증가율은 인천이 32.1%로 1위를 기록했다.

전체 노인인구 대비 독거노인의 비율(2014년)은 전라남도가 30.5%로 가장 높았다.

황인자 의원은 "노인 문제는 더 이상 개인과 가정의 책임으로만 떠밀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 사회 모두가 노인 문제에 관심을 갖는 태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