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출전 횟수 '0' 장시저, 6개월 만에 볼프스 떠나나

스타뉴스
  • 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볼프스부르크 소속 장시저. /AFPBBNews=뉴스1
볼프스부르크 소속 장시저. /AFPBBNews=뉴스1
중국 축구의 '기대주' 장시저(24, 볼프스부르크)가 혹독한 시즌을 보냈다. 부푼 꿈을 안고 볼프스부르크 유니폼을 입었지만 단 한 차례도 출전하지 못했다. 6개월 만에 팀을 떠날 가능성도 있다.

지난 23일 볼프스부르크는 쾰른과의 '14/15 독일 분데스리가' 34라운드를 끝으로 올 시즌을 마감했다. 볼프스부르크는 20승 9무 5패 승점 69점으로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도 확보했다.

팀의 좋은 성적에도 장시저는 마냥 웃을 수 없었다. 지난해 12월 중국 무대를 떠나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한 장시저는 철저히 전력에서 제외됐다. 5월 열린 3경기에서는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결국 장시저는 한 경기도 뛰지 못한 채 14/15시즌을 마감했다.

장시저와 중국에는 꽤나 실망스러운 결과다. 중국 언론에서는 입단 초기 장시저에 대한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과거 독일 무대를 누볐던 샤오지아이는 "장시저는 일본의 카가와와 많이 닮았다"며 성공 가능성을 높게 봤다. 하지만 장시저의 올 시즌 성적은 처참했다.

이적 가능성도 제기됐다. 독일 축구 전문 매체인 키커는 지난 26일 '장시저 단 한 번의 출전도 없이 볼프스부르크와 작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놓았다. 볼프스부르크가 올 여름 UCL 출전을 위해 전력을 보강할 예정이며 이로 인해 장시저의 입지가 늘어날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내용이다.

장시저도 "다음 시즌 볼프스부르크에서 뛰고 싶다"면서도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보겠다. (이적 가능성에 대해) 에이전트와 논의 할 것"이라며 이적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임대 형식으로 탈출구를 모색할 가능성도 있다. 올 여름 장시저와 볼프스부르크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주목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복된 집값 사과, 진부한 대책 발표…왜 지금 했을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