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사히보다 기네스(?)…에일맥주가 라거맥주 제쳤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8 1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홈플러스, 1~5월 수입맥주 매출 분석해보니…에일맥주 1~3위 차지, 라거맥주는 매출비중 감소

아사히보다 기네스(?)…에일맥주가 라거맥주 제쳤다
부드럽고 진한 맛의 에일맥주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홈플러스는 올 1∼5월 자사의 수입맥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일맥주인 독일 '파울라너'가 단품 기준으로 매출 1위를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역시 에일맥주인 벨기에 '호가든', 아일랜드 '기네스'가 2·3위로 뒤를 이었다.

에일맥주가 수입맥주 1위를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제 소주와 혼합한 폭탄주를 많이 마시는 국내에서는 그동안 탄산감이 강한 라거맥주가 인기였다. 지난해까지도 라거맥주인 일본 아사히와 네덜란드 하이네켄이 수입맥주 1·2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들어 홈플러스의 전체 수입맥주 매출 중 라거맥주 비중은 지난해 64.6%에서 올해 57.2%로 감소한 반면 에일맥주 비중은 24.6%에서 31.1%로 증가했다.

에일맥주와 라거맥주는 발효과정 효모와 온도 차이로 나뉜다. 에일 맥주는 16∼21도의 비교적 높은 온도에서 3∼6일 정도 발효해 맛이 부드럽고 풍부하다. 밀맥주, 흑맥주 등이 대체로 에일맥주에 속한다. 라거맥주는 4∼10도의 낮은 온도에서 6~10일간 발효해 목 넘김이 짜릿하고 맛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올들어 수입맥주 비중이 전체 맥주 매출의 40%를 돌파했다"며 "라거맥주에 길들여져 있던 소비자 기호가 해외 수입맥주를 접하면서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다음달 1일까지 전국 140개 점포에서 '세계맥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세계 22개국 100종의 맥주를 최대 45% 할인 판매하고, 행사상품을 1만9200원 이상 구매하면 맥주 전용잔(20만개 한정)도 증정한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서 불어온 인프라 훈풍…'코스피 3300' 시대 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