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WHO 사무총장 "한국, 메르스와의 전쟁에서 꼭 이길 것"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19 18: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정의화 국회의장-마거릿 챈 WHO 사무총장 만나

 정의화 국회의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예방한 마가렛 찬 WHO 사무총장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정의화 국회의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예방한 마가렛 찬 WHO 사무총장과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제공
마거릿 챈 WHO(세계보건기구) 사무총장은 19일 "한국이 이번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의 전쟁에서 꼭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계간호사대회' 참석차 방한 중인 챈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회의사당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정의화 국회의장을 예방, "한국 정부가 초동대응에는 약간 느렸다고 할 수 있지만 그 이후에는 아주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한국처럼 잘 대응하는 나라를 전 세계적으로 찾아보기 어렵다"며 이 같이 말했다.

챈 사무총장은 WHO-한국 합동평가단의 조사를 언급하며 "이번 사태의 급속한 확산이 한국 정부의 능력 부족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한국이 이번 사태를 잘못 대처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은 한국 의료시스템에 문제가 있거나 영양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 바이러스의 전염성이 한국에서 더 강한 바이러스로 변이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많은 나라들이 한국이 이번 메르스 사태를 어떻게 잘 관리할 것인가 하는 것을 지켜보는 상황"이라며 "저는 한국인들의 지혜를 믿고, 한국 정부의 역량을 믿는다. 이번 메르스 사태가 잘 통제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인들은 도전을 극복하는 데 탁월한 능력이 있다"며 "(의료수준이) 전 세계 최고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가 발생한 서아프리카 3개국 국민들이 해외여행시 차별을 받은 사실을 언급하며 "한국과 같은 훌륭한 나라의 국민들이 다른 나라에 가서 차별을 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WHO는 한국 정부와 계속 협업해서 이번 메르스 사태가 빠른 시일 내 진정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의화 의장은 "한국의 메르스 사태 해결을 위해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WHO에 감사드린다"며 "초기 대응에서 문제가 있기는 했지만 총장님 말씀대로 빠른 시일 내에 잘 해결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의사 출신으로서 오래 전부터 공공의료기관 확보의 필요성을 주장해왔다"며 "특히 한국은 북한이라는 변수가 있기 때문에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15% 이상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이번 메르스 사태가 우리 국민들에게 공공의료기관 확충의 필요성과 전염병 연구의 중요성을 알리는 기회가 됐기 때문에 미래를 생각해보면, 뼈아프지만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0 KMA 컨퍼런스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