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日세계유산, '강제 노역' 반영됐다" 홈페이지에 공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7 10: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발언문 영문본 등 게시…한일 홍보전 양상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 News1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 News1
외교부는 7일 징용시설을 포함한 일본 근대산업시설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과정에서 조선인 징용자가 '의사에 반하여 강제로 노역한 역사'가 반영됐다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외교부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www.mofa.go.kr)에 이같은 내용을 팝업창을 통해 알리며 '관련 보도자료', '장관 모두발언', '우리측 발언문(국문/영문)', '일본측 발언문(영문)',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 세션영상' 등을 바로 볼 수 있도록 링크를 게재했다.

특히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 세션영상'을 클릭하면 세계유산위원회의 우리 측 수석대표인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독일 본 현지에서 발언한 내용을 볼 수 있게 했다.

또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일본측 발언문에는 사토 구니(佐藤地) 유네스코 일본 정부 대표가 "많은 한국인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동원됐으며(brought against their will)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forced to work)을 당했다"고 발표한 내용이 영문 그대로 담겨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가 사토 대표의 발언은 근대 산업시설에서 조선인 '강제 노동'이 이뤄졌다는 뜻은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영문본이 합의문의 정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에 대한 심의가 이뤄진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의장은 (강제노역의 뜻이 표기된) '영문이 정본이다'라는 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향후 국제회의 등에서 과거 조선인들의 노동이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노동조약에서 금지된 강제노동에는 해당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발언할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한 가운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둘러싼 한일 외교전이 홍보전으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