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 이종운 감독 "정대현, 이제 안 아프다더라"

스타뉴스
  • 부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28 17: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롯데 정대현. /사진=OSEN
롯데 정대현. /사진=OSEN
"이제는 아프지 않다고 하더라."

롯데 자이언츠가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9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투수 정대현을 1군에 콜업했다. 올 시즌 첫 1군 합류다.

지난겨울 팔꿈치 수술을 받고 재활에 매진했던 정대현이 드디어 실전 투입을 앞둔 것. 6월 말부터 퓨처스리그에 등판했고 9경기서 9⅓이닝 1실점으로 컨디션 점검을 마쳤다.

이종운 롯데 감독은 "이전부터 내용은 좋았는데 본인이 조금 찝찝한 부분이 있다고 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공도 좋고 자기도 아프지 않다고 하더라"며 1군에 올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필승조에 들어와서 역할을 해줘야 하지 않겠느냐"며 불펜에 힘을 보태주길 기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