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릉 포스코 페놀유출 사건 더욱 세밀히 조사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17 13: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페놀피해대책위 "사건 축소·은폐" 규탄

=
포스코페놀피해대책위원회·강릉환경운동연합 등이 1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페놀 유출 사건의 세밀한 조사를 포스코와 지자체에 촉구했다. 2015.8.17/뉴스1 © News1
포스코페놀피해대책위원회·강릉환경운동연합 등이 17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 페놀 유출 사건의 세밀한 조사를 포스코와 지자체에 촉구했다. 2015.8.17/뉴스1 © News1

포스코페놀피해대책위원회와 강릉환경운동연합 등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환경운동연합 마당에서 '포스코 페놀유출 환경건강 책임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와 지자체를 규탄했다.

이날 모인 20여명은 호소문을 통해 "포스코 페놀 유출 사건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나고 있지만 지금도 지역 주민들은 지독한 악취와 유해물질 때문에 생명에 위협을 받으며 고통 속에 살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놀유출사고는 지난 2013년 강원 강릉시 옥계면 포스코 마그네슘 제련공장에서 일어난 사고로 페놀은 물과 유기 용매에 잘 녹는 물질로 기준치 이상 쌓일 경우 인체에 치명적인 화합물로 알려졌다.

이들은 "포스코의 발표와는 달리 수만 톤의 페놀이 유출됐고 복구비만 현재 903억이지만 앞으로 얼마가 더 들어갈지도 모르는 상태"라며 "강릉시와 포스코는 이 사건이 외부로 알려지게 되면 지역 농수산물의 판매와 관광객 감소의 영향이 있다는 이유로 사건을 축소, 은폐하기에만 급급하다"며 강릉시와 포스코를 비판했다.

이어 "2014년에는 다량의 어패류가 해안가로 밀려와 떼죽음을 당했고 최근 주민 건강검진 결과 해안가 주민의 약 70명의 대상자 중에서 지금까지 밝혀진 47명의 주민이 페놀과 비소가 정상인 수치의 10배가 넘는 상태"라며 포스코와 더불어 지역 국회의원, 시장 등을 규탄했다.

김경보 강원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청장년회장은 "건강검진이 지난 3월에 시행됐지만 7월에야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그 기간에 혹시 주민이 페놀 등으로 사고라도 당하면 어떻게 하냐"며 따져 물었다.

그는 주민들의 소변의 금속류 조사인 요중비소 농도 자료를 제시하면서 "일반인보다 요중 비소가 약 8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박창근 가톨릭관동대학교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이 정도로 크게 오염이 된 사례는 처음"이라면서 "포스코의 입장과 실제 현장조사가 너무 다르다"며 포스코를 비판했다.

이어 "포스코와 강릉시는 대책을 마련하기보다는 문제를 쉬쉬하고 있다"며 "국가재난 사태에 버금가는 문제에 검사 신뢰성이 문제가 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임상혁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소장은 "비소는 1급 발암물질 중에서도 가장 독성이 강한 물질"이라면서 "다른 지역보다 검진 결과가 높게 나왔다는 것에 더욱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정밀한 역학 조사와 주민 건강의 피해와 원인을 찾는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해 시민들에게 호소문을 나눠주며 페놀유출 피해에 대해 알렸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11일 강릉시 옥계지역 주민의 소변 속 비소와 페놀의 농도는 종전 조사결과와 유사한 수준이며 대조군인 연곡면 영진리 주민과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포스코 측에 따르면 국내에서 일반 주민의 소변 속 페놀을 조사하는 경우는 극히 희박한데 2013년 고려대 석사학위 논문인 '요중 페놀 농도와 생체지표 간의 연관성(허은혜)'에서 국내 주민 1438명을 대상으로 소변 속 페놀을 조사한 결과의 산술평균은 18.24㎎/g이었다.

이는 이번 옥계 주민에 대한 조사결과인 19.95±24.39㎎/g와 매우 유사한 농도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포스코는 재검진을 포함한 최종검진 결과를 9월 중 주민설명회를 통해 설명할 계획이며 주변 지역 환경 조사결과를 종합한 최종보고서는 12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