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軍 "北 준전시상태 해제 수준 봐가면서 우리 군도 대응"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8.25 03: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운용적 군비통제 개념따라 북측 실제적 대남태세 해제가 중요"

(서울=뉴스1) 조영빈 기자 =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5일 새벽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33시간만에 남북 고위급 2차 회담을 마친 후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조선노동당 비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통일부 제공) 2015.8.25/뉴스1 © News1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5일 새벽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33시간만에 남북 고위급 2차 회담을 마친 후 황병서 북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조선노동당 비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통일부 제공) 2015.8.25/뉴스1 © News1


군 당국은 25일 남북 간 고위급접촉이 전격 타결된 것과 관련 북한군의 무장해제 수준을 고려하면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남북고위급접촉 타결 직후 "군은 대통령님의 통수지침과 적 위협 변화를 고려해 대비태세를 더욱 굳건히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정오를 기해 남측이 대북확성기방송을 중단하고 북측은 준전시상태를 해제키로 한 것과는 별개로 북측의 실제적인 무장해제 수순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양측 간 합의한 정오 기점의 조치들은 취해지겠지만, 북한이 최근 취했던 군사적 조치들이 완화되는 것에 상응하도록 우리 군도 순차적으로 대응태세 수위를 낮춰가겠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합의된 사항을 이행하는 동시에 실제적 군사위협에 대해선 북측이 준전시상태 이전으로 돌아가는 조치들이 취해져야 남측도 대응태세를 풀 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운용적 군비통제(Operational Arms Control) 개념에서 접근하겠다는 것으로 양측이 상호 간 군사조치들을 확인하면서 군사대치 수위를 낮춰간다는 방침으로 해석된다.

앞서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명령에 따라 지난 21일부터 전선지대에 준전시상태를 선포했다.

이와 관련 남북 양측은 25일 남북고위급접촉을 통해 합의된 공동보도문에서 이날 정오부터 대북확성기방송을 중단키로 했으며, 북측은 동시에 준전시상태를 해제한다고 합의했다.

때문에 남북 간 취해졌던 군사대치 상황은 이날 정오를 기해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저쪽에서 무장을 해제하지 않는데 확인없이 우리측이 무장을 해제할 수는 없지 않겠느냐"며 양측 간 군사대치 수위가 낮아지기 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시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