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무성 "사위 마약, 혼인 날짜 정해질때까지 몰라"(상보)

머니투데이
  • 박경담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71
  • 2015.09.10 18:5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파혼한다 했지만 딸이 맡겨달라 해..판단 믿고 결혼시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압둘라 2세 이븐 알-후세인 요르단 국왕 면담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5.9.10/뉴스1  <저작권자 &copy;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압둘라 2세 이븐 알-후세인 요르단 국왕 면담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5.9.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0일 자신의 사위에 대한 마약 투약 보도와 관련, "제 딸이 사위와 만나 교제를 시작하고 결혼하기로 결정한 뒤 혼인 날짜까지 정해진 상황에서 (마약 투약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위가) 재판 끝나고 출소한 지 한 달 정도 지나서 내용을 알게 됐고 부모된 마음에 이 결혼이 절대 안된다고 설득했으나 (제 딸이) 울며 결혼을 꼭 하겠다고 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제 딸이 32살인데 한번도 속 썩인 일이 없는 모범적인 자식이고 똑똑한 딸인데 이번 일은 나에게 맡겨달라고 했다"며 "본인(사위)도 잘못을 뉘우치고 딸의 판단력을 믿기로 한 뒤 결혼 시킨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사위에 대한 법 집행이 '봐주기 논란'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사위는 공인이 아니고 잘못된 일에 대해 법의 심판과 형도 받았는데 이렇게 이름이 공개되고 또 내용에 대해서도 공개된 것에 대해선 아쉽게 생각 든다"며 "오늘 동아일보에서 마치 정치인이기 때문에 양형이 약하게 된 데 영향 받았다는 것은 잘못된 기사다"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김 대표는 "요새 세상에 정치인 가족이라면 더 중형을 때리지 봐주는 판사는 본 적이 없다"며 "분명한 것은 출소 후 한 달까지는 내용을 전혀 몰랐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