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획정위, 지역구수 결론 못내…'농어촌 대표성' 쟁점(상보)

머니투데이
  • 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02 22:2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헌재 인구기준·농어촌 지역대표성 동시 확보 방안 마련 어려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 위원/뉴스1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선거구획정위)가 2일 내년 20대 총선 지역구수를 결론 내지 못했다. 획정위는 앞서 지역구수를 244~249석 범위 내에서 이날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획정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서울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지역구수 결정을 위한 전체회의를 열었으나 지역구수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공동 대변인인 조성배·김금옥 획정위원은 전체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역선거구를 결정하기 위해 7시간 넘게 논의했으나 결정 내리지 못했다"며 "헌법재판소가 제시한 인구기준을 준수하는 동시에 농어촌 지역 대표성을 실질적으로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이어 "이날 회의에서 다음 전체회의 일정을 확정하지 못하고 산회했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오늘 쟁점이 됐던 부분들에 대해 서로 합의를 이루지 못해 이 상태에서 산회키로 결정했다"면서 쟁점사항에 대해선 언급을 피했다.

조 위원은 이어 '획정안 법정제출시한인 13일까지 제출할 것에 대해 공감대는 형성됐냐'는 질문엔 "그것은 획정위가 출범할 때 모든 위원들이 합의하고 약속한 부분이라 어떻게든 노력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선거구획정위는 이날 정치권 일부에서 '지역구수 발표 연기'를 요청한 데 대해선 "정치권의 연기요청을 공식적으로 받은 바는 없다"고 답했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후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갖고 선거구획정위의 지역구수 발표 연기 요청 건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조원진 새누리당 원내수석은 "획정위에 발표 일주일 연장을 요청하자"고 제안했으나 이춘석 새정치연합 원내수석이 "권역별 비례대표를 수용하면 다시 논의할 수 있다"고 대응해 접점을 찾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