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여야, '국정화 비밀 TF' 놓고 '감금' vs '방문' 공방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0.28 10: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사진=뉴스1제공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사진=뉴스1제공
여야는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위한 교육부 태스크포스(TF)를 야당 의원들이 주말 저녁 찾아간 것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심야급습'에 따른 '감금'이라고 주장했고, 새정치민주연합은 국회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위한 '방문'이었다고 맞섰다.

먼저 여당간사인 신성범 새누리당 의원은 "밤 늦은 시간에 야당의원들이 제보를 받고 갔다고 하지만 심야급습으로 비춰지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교육부에서 역사교과서 관련 업무팀 확대개편 돼 정상적 공무를 보는 현장을 야당 의원들이 심야에 급습해서 사실상 19시간 대치 상태에 이르고, 그로 인해 공무원들이 사실상 감금 상태에 놓인 사건이 있었다"며 "국회의원들이 공무원이 근무하는 사무실에 갈 때는 사전에 연락하고 통보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유기홍 새정치연합 의원은 "벨을 누르고 담당자가 나와 국회의원 신분 밝혔는데, (그러자 담당자는) 안에 들어가 아무런 대꾸 없이 저희가 아무리 벨을 눌러도 대응이 없었다. 그리고 불을 끄고 안에서 컴퓨터를 옮겼다"며 "그것을 어떻게 심야급습이라 표현을 하나"라과 지적했다.

같은 당 설훈 의원도 "감금은 문을 걸어 잠근다든지 못 나오게 하는 게 감금이다. 우린 문을 열어 달라고 했는데, 이게 어떻게 감금이냐"고 꼬집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