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ESPN "박병호, FA 랭킹 29위.. 대박 혹은 쪽박"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07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메이저리그 진출을 눈앞에 둔 박병호. /사진=뉴스1
메이저리그 진출을 눈앞에 둔 박병호. /사진=뉴스1
넥센 히어로즈의 '4번 타자' 박병호(29)의 포스팅 금액이 확정됐다. 1285만 달러다. 한화로 146억 원이 넘는 거액이다. 가치를 인정받은 셈이다. 현지에서도 좋은 평가를 남겼다. FA 50인 가운데 29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의 키스 로는 7일(이하 한국시간) "FA 탑 50"을 선정하며 박병호를 29위에 올렸다.

로는 "박병호는 KBO 리그에서 두 번 연속으로 MVP를 차지했다. 지난 시즌과 올 시즌 모두 50홈런을 돌파했다. 올 시즌 타율 0.343, 53홈런에 출루율 0.436, 장타율 0.714를 기록했다. 타자친화적인 리그지만, 지난해보다 더 나은 성적을 남겼다"라고 적었다.

이어 "물론 야마이코 나바로(48개)와 에릭 테임즈(47개)도 올해 그 정도는 쳤다. 하지만 스카우트들은 타율은 몰라도 파워만큼은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약점도 짚었다. 로는 "박병호는 힘은 있지만, 빠른 배트 스피드를 갖춘 선수는 아니다. 삼진 역시 2위와 큰 차이를 보인 1위였다. 강한 손목 힘이 좋고 허리 회전도 좋기 때문에 파워는 낼 수 있지만, 스트라이드가 짧아 몸쪽 공에 약할 수 있다. 빠른 공에 대한 대응도 어려울 수 있다"라고 적었다.

그렇다면 로는 박병호의 계약을 어떻게 보고 있을까? 양면성이 있다고 봤다. 로는 "박병호의 계약은 대박 아니면 쪽박이다. 1루수 평균 이상인 30홈런을 칠 수 있고, 준수한 출루율도 기록할 수 있을 것이다. 아니면 파워는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지는 쿼드-A(트리플A와 메이저리그 사이의 수준) 선수가 될 수도 있다"라고 예상했다.

물론 예상일뿐이다.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 강정호 역시 시즌에 돌입하기 전에는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다. 하지만 강정호는 실력으로 모든 의구심을 잠재웠다. 박병호 역시 마찬가지 케이스를 만들 수 있다.

한편 로는 이번 FA 탑 50에서 제이슨 헤이워드(26)를 1위에 꼽았다. 이어 잭 그레인키(32), 데이빗 프라이스(30), 저스틴 업튼(28), 요에니스 세스페데스(30), 알렉스 고든(31), 크리스 데이비스(29), 덱스터 파울러(29), 자니 쿠에토(29), 스캇 카즈미어(31)가 2위부터 10위에 자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우여곡절 끝에 시작한 '주4일제', 매출 378억 '껑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