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위안부 한일 협력 진전 위한 관문…전제조건은 아냐"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1.22 15:3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조태열 2차관 "통일 환경 조성 위해 미국과 긴밀한 공조 매우 중요"

미국을 방문 중인 조 차관이 워싱턴DC에서 미국 외교협회(CFR) 주최로 열린 토마스 허바드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등 한반도 전문가 20여명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외교부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조 차관이 워싱턴DC에서 미국 외교협회(CFR) 주최로 열린 토마스 허바드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등 한반도 전문가 20여명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외교부 제공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은 "군대 위안부 문제 해결이 (한일 간)여러 분야에서의 협력 진전을 위한 관문(gateway)이긴 하지만, 전제조건은 아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22일 미국을 방문 중인 조 차관이 워싱턴DC에서 미국 외교협회(CFR) 주최로 열린 토마스 허바드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등 한반도 전문가 20여명과의 지난 17일 오찬 간담회에서 '한일 관계나 공동이익 분야에서 위안부 문제가 너무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 차관은 "우리 정부는 투트랙(two-track) 접근법에 따라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차관은 또 남북 고위급 회담 의제에 대한 질문에는 "모든 사안이 의제가 될 수 있다"면서 "최근 우리 정부가 남북 비핵화 대화 제의도 한 바 있다"고 말했다.

10월 한·미 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인 한반도 통일 관련 고위급 협의 강화 노력과 관련해선 "통일에 도움이 되는 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주변국의 전적인 지원, 특히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현재 각 레벨에서 이뤄지고 있는 양국 간 협의를 심화하는 방안을 앞으로 논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중 관계 긴밀화가 한반도 문제에 있어 어느 정도의 성과를 거두고 있는 지에 대한 미측 전문가들의 질문에는 "외교의 특성상 성과를 거두기까지 회임기간(pregnancy period)이 길다"고 지적하면서 "우리의 대중 정책은 굳건한 한·미 동맹을 토대로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장기적이고 전략적인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오찬 간담회는 워싱턴 소재 주요 싱크탱크 소속의 한반도 전문가들에게 우리 외교 정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하는 정책 공공외교 차원에서 추진됐다.

미측 참석자들은 △한·일 관계와 한·일·중 협력 전망 △남북 고위급 회담 의제 및 한반도 통일 문제 관련 한·미 고위급 협의 강화 노력 동향 △한·중 관계 전망 △한국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여 문제 △파리 테러사건에 대한 한국의 대응 등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와 관련 외교부는 한반도 관련 미국 전문가들의 다양한 견해를 직접 청취하고 우리 정부의 정책을 상세히 설명함으로써 우리 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이해와 지지를 높이는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면서 특히 미국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한국의 대중 경사론 △한·일 관계의 경색 원인 등에 대한 오해를 불식시키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작은 구멍이 큰둑 허문다… 잘나가는 대형사들 ESG '빨간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