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심집회에 여야 초긴장 "의경 부모들 걱정"vs"생존권 외침"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11
  • 2015.12.05 12: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불법폭력 정당화 안돼"…"朴 대통령도 경청해야"

 2차 민중총궐기 대회를 하루 앞둔 4일 서울 중구 신당동 서울지방경찰청제1기동단 운동장에서 경찰이 집회 대응을 위한 모의훈련을 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집회 진압 작전에 의경을 차벽앞에 세워 '강경대응' 진압방식의 변화를 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집회를 두고 시위대 일선의 폭력행위와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번 집회의 주최 측과 경찰은 모두 '평화시위'를 강조했다. 2015.12.4/뉴스1
2차 민중총궐기 대회를 하루 앞둔 4일 서울 중구 신당동 서울지방경찰청제1기동단 운동장에서 경찰이 집회 대응을 위한 모의훈련을 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집회 진압 작전에 의경을 차벽앞에 세워 '강경대응' 진압방식의 변화를 꿰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집회를 두고 시위대 일선의 폭력행위와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번 집회의 주최 측과 경찰은 모두 '평화시위'를 강조했다. 2015.12.4/뉴스1
5일 서울광장·종로 일대에서 ‘백남기 농민 쾌유기원과 민주회복 민생살리기 범국민대회’가 열리면서 또다시 정국이 긴장모드다.

지난달 광화문 집회처럼 경찰과 시위대가 격렬히 충돌하거나 인명피해가 날 경우 책임론과 함께 쟁점 법안 처리를 앞둔 여야에 민감한 정치쟁점을 안길 수 있다. 여야는 비폭력·평화를 우선 과제로 내세우면서도 각각 시위대와 정부 책임을 강조하며 맞섰다.

김영우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불법·폭력 시위로 정부를 시험에 들게 하는 일이 또다시 벌어져서는 안 된다"며 "오늘 집회가 평화적으로 끝난다고 해서 지난 불법·폭력시위가 정당화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14일 집회(민중총궐기)가 도심 마비는 물론 100여명이 넘는 부상자와 수십 대의 경찰 버스파손 등을 가져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 버스를 부수고 불태우려 했던 폭력 시위, 경찰에게 돌을 던지고 쇠파이프를 휘두른 폭력 시위대는 준엄한 사법부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도 지난 4일 당 회의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충돌이 우려되고, 이 소식에 의경 부모님들께서 가장 걱정하고 계신다"며 "시위대는 평화로운 집회 문화를 형성해야 하고, 당국의 단호한 대응으로 불법 시위의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지금 박근혜정부가 시급히 해야 할 일은 평화적 집회를 강압적으로 제압하는 것이 아니라 집회에서 나오는 생존권을 위한 외침을 겸허히 듣는 것"이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김정현 수석부대변인은 "오늘 집회가 평화집회가 되도록 시민사회, 종교계와 함께 평화지킴이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집회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질서유지를 다짐하고 있고, 법원 역시 집회가 합법이라는 해석을 내렸는데도 정부가 집회 참가자들을 마치 불법 폭력시위자처럼 취급하고 있어 개탄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기대하는 대통령은 구중궁궐에 앉아 국민에게 짜증내고 겁박하는 대통령이 아니다"며 "오늘 귀국하는 박근혜 대통령은 평화 집회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응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집회 주최측이 일단 평화집회를 약속한 가운데 새정치연합 의원들도 충돌을 방지하고 평화집회를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들은 오후 2시50분 집회현장과 가까운 서울시의회에서 평화지킴이 행동지침을 발표한다. 3시부턴 범국민대회에 '평화지킴이'로 참여해 서울광장으로 이동한다.

이어 오후 4시30분경부터는 서울광장을 떠나 무교로, 보신각로터리, 종로4가, 서울대병원 후문을 거쳐 마로니에공원으로 이동한다. 마로니에공원에선 오후 7시를 전후해 백남기씨 쾌유를 기원하는 주제로 문화제에 참석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백신 라인도 없는데…삼바 코로나 백신으로 주목받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