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 지역 2단계 추진...'5년간 최대 500억'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21 1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뉴타운·재건축 해제지역, 근린재생형 우선 선정 대상...1년간 '준비단계'로 주민 공감↑

서울시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구역' 2단계 지정 추진. /제공=서울시.
서울시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구역' 2단계 지정 추진.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2단계 지정을 추진한다.

주민 참여형 도시재생사업으로 4~5년에 걸쳐 최대 500억원이 지원된다. 뉴타운·재개발이 해제된 저층 주거지가 근린재생 우선 선정 대상이 된다.

서울시는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 확산을 위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2단계 지정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 선정은 △경제기반형(광역 차원)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도심활성화거점) △근린재생 일반형(노후 저층 주거지)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근린재생 일반형은 쇠퇴했지만 잠재력을 가진 주거지역이나 골목상권, 뉴타운·재개발 해제 지역이 주된 대상이다. 최대 100억원이 지원된다.

올해 주민 공모를 통해 희망지 20곳을 선정하고 의제 발굴, 공모사업 시행 등을 진행해 내년 상반기에 주민역량이 갖춰진 대상지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주민 10명 이상이 모이면 공모할 수 있고 서울시 행정 컨설팅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자료제공=서울시.
경제기반형과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은 각각 광역 차원의 신경제 거점과 도심 활성화 거점으로 잠재력을 지닌 지역이 대상이다.

지원예산 상한은 각각 500억원, 200억원 규모다. 자치구 제안을 받아 오는 4월 심사위원회에서 후보지를 확정하고 5월부터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서울시는 특히 이번 지역 지정에 앞서 1년 가량의 '사전 준비단계'를 도입, 공모부터 지정까지 주민들의 공동체 활동 기반과 생태계 조성이 가능토록 했다.

지난해 12월 첫 지정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13곳에서 일부 주민들의 공감대 부족과 추진역량 미숙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된 데 따른 보완책이다.

올해 준비단계 과정에서 주민 역량 강화를 위한 시간을 충분히 갖고 공감대를 형성해 내년에 희망지 중 지역을 선정, 사업을 구체화하는 수순을 밟는다. 사업은 민관 협력체계로 종합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게 서울시 방침이다.

준비단계를 거친 2단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내년 '2025 서울시 도시재생전략계획' 변경을 통해 확정된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지역 지정 이전부터 도새재생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주민역량강화가 이뤄지면 본격적인 사업 추진과 지역 활성화도 가속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