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늘진 제자들의 주춧돌 '김주호' 선생님…2월의 스승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31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그늘진 제자들의 주춧돌 '김주호' 선생님…2월의 스승에

충남 홍성에서 41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학생들을 가르쳤던 김주호(69) 선생님이 '2월의 스승'에 선정됐다.

제자들은 그를 '그늘진 곳에 있는 제자들의 주춧돌이 되어 주신 선생님' '사람답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안내해 주신 인생의 나침반 같은 선생님'으로 기억하고 있다.

김 선생님은 소아마비로 다리가 불편한 학생을 졸업할 때까지 매일 자건거로 통학시켜 주었다. 학비가 없어 진학을 포기한 학생에게는 장학금을 마련해 주었다. 200여 차례 제자들의 결혼식 주례를 보고 받은 사례금은 그 제자의 이름으로 장학금을 기탁했다.

2008년 정년퇴임한 뒤에도 평생 교육에 몸담았던 홍성지역에 거주하며 학교안전지킴이, 청소년 역사탐방 지원, 장학회 운영 등을 하며 제자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지금도 마을을 돌며 통학이 어려운 농촌 아이들을 위해 손수 자가용을 운전해 아이들의 발이 되어 주고 있다.

교육부는 2월의 스승으로 선정된 김주호 선생님의 이야기를 전국 학교에 안내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스승 존경 풍토 조성과 교원 사기 진작을 위해 제자들에게 존경받는 퇴직 선생님의 미담사례를 매월 발굴해 알리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