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대협, '위안부 합의금 피해자에게 사용' 정부 발표 비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04 23: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선합의 후설득'은 절차상 맞지도 않고, 내용도 신뢰할 수 없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작은 소녀상. 왼쪽이 10cm, 오른쪽이 20cm 크기의 소녀상이다(텀블벅 제공)© News1
작은 소녀상. 왼쪽이 10cm, 오른쪽이 20cm 크기의 소녀상이다(텀블벅 제공)© News1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일본 정부가 출연하기로 한 10억엔이 피해자 개개인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정부가 발표한 것과 관련해 비판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정대협은 4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피해자들을 배제한 '선합의 후설득'은 절차상 맞지도 않고 그 내용마저 신뢰할 수 없다"고 한국 정부의 행태를 비판했다.

정대협은 "외교부가 피해자 42명 중 3명만 면담을 하고서도 14명의 피해자가 한일 정부 간 합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며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난 20년 간 말로 하기 힘든 고통의 사실을 밝히려 길거리에서, 전국 각지에서 노력한 피해자들을 무시하고 있다"며 "이 피해자들의 요구야말로 피해 당사자로서 줄기차게 밝혀 온 공식적인 요구"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일부 피해자가 소녀상 이전 문제로 이번 합의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보상금을 받을 수 없어 걱정하고 있다"는 정부 발표는 소녀상 철거나 이전을 정당화 하려는 불순한 의도라고 반박했다.

정대협은 "정부의 보고는 피해자와 지원단체를 이간질 시키는 행위"라며 "이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밝혀 내려는 피해자들의 노력을 무력화 시키는 것과 다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갈등을 부추겨 정부의 의도를 관철시키는 행위는 일본 정부의 행태와 다를게 없다"며 "우리 정부가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에 절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