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드락슬러 2골' 볼프스부르크, 헨트 제압..'8강행 청신호'

스타뉴스
  • 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58
  • 2016.02.18 06: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골을 터뜨리며 볼프스부르크의 승리를 이끈 율리안 드락슬러. /AFPBBNews=뉴스1
2골을 터뜨리며 볼프스부르크의 승리를 이끈 율리안 드락슬러. /AFPBBNews=뉴스1
볼프스부르크가 헨트를 원정에서 제압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2골을 터뜨리며 팀 공격을 주도한 율리안 드락슬러의 활약이 돋보였다.

볼프스부르크는 18일(한국시간) 벨기에 헨트에 위치한 게람코 아레나서 열린 헨트와의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2골을 터뜨린 드락슬러, 크루제의 추가골을 더해 3-2 승리를 거뒀다. 원정에서 열린 1차전을 승리함에 따라, 볼프스부르크는 8강 진출에 한 발 더 나아가게 됐다.

볼프스부르크는 이날 최전방에 크루제를 내세웠고, 2선에 드락슬러와 비에이리냐, 아놀드를 배치했다. 중원은 구스타보와 트라쉬가, 포백은 왼쪽부터 로드리게스, 단테, 노흐, 융이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카스텔스 골키퍼가 꼈다.

홈팀 헨트는 사이먼과 데포이트레를 투톱으로 내세웠고, 데재게레, 네투, 포켓, 쿰스, 밀리체비치를 중원에 배치했다. 스리백은 아사레, 미트로비치, 닐센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가자니가 골키퍼가 지켰다.

양 팀이 전반 초반 한 차례씩 공격을 주고받은 가운데, 전반 10분이 넘어가면서 볼프스부르크가 조금씩 주도권을 잡기 시작했다. 하지만 좀처럼 득점포는 터지지 않았고, 어느덧 전반 종료 시점이 가까워졌다.

여기서 볼프스부르크의 선제골이 터졌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드락슬러였다. 드락슬러는 전반 44분 좌측면을 돌파했고, 비에이리냐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은 뒤 슈팅을 때려 헨트의 골문을 열어젖히는데 성공했다. 그렇게 전반은 볼프스부르크의 1-0 리드 속에 종료됐다.

이어진 후반전. 볼프스부르크는 후반 8분 만에 추가골을 뽑아내는데 성공했다. 두 번째 골의 주인공도 드락슬러였다. 드락슬러는 상대 수비진의 패스를 탈취한 뒤, 골키퍼와 맞이한 1대1 찬스를 침착하게 로빙슛으로 마무리 짓고 팀에게 또 한 골을 안겨줬다.

팀에게 세 번째 골을 안겨준 크루제. /AFPBBNews=뉴스1<br />
<br />
팀에게 세 번째 골을 안겨준 크루제. /AFPBBNews=뉴스1



이게 끝이 아니었다. 볼프스부르크는 후반 15분 크루제가 우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골로 연결시키며 3-0으로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분위기는 볼프스부르크 쪽으로 완벽하게 넘어간 듯 보였다. 그러나 헨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헨트는 후반 35분 쿰스의 득점으로 1골을 만회했고, 후반 44분에는 쿨리발리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켜 1점차까지 추격에 나섰다.

남은 시간이 많지는 않았지만 헨트의 분위기가 고조된 만큼 쉽사리 볼프스부르크의 승리를 점치기는 어려워 보였다. 그래도 볼프스부르크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헨트의 공세를 잘 버텼고, 3-2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헨트에서는 쿰스와 쿨리발리(사진)가 한 골씩을 만회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AFPBBNews=뉴스1<br />
<br />
헨트에서는 쿰스와 쿨리발리(사진)가 한 골씩을 만회했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헝다 '국유화' 한 이후…中경제는 이대로 망가질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