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비자 혼란 주는 휴대폰 요금제 명칭 바뀐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07 09:45
  • 글자크기조절

권익위원회, 음성‧문자‧데이터 무제한 표기 해당서비스만 표기해 혼선 안 생기도록 권고

A씨는 한 이동통신사의 음성·문자·데이터 무제한 이라는 광고가 든 요금제를 선택했다. 그러나 이 요금제에서 문자는 하루 200건으로 제한되며 그것도 월 10회를 초과하면 유료로 전환됐다. A씨는 통신사에 이의를 제기했지만 약관에 자세한 내용이 있으므로 문제가 없다는 게 통신사의 해명. 이에 A씨는 소비자들이 광고를 보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 사실과 달리 무제한이라는 용어를 광고에 쓰면 혼선이 올 수 있다고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7일 이동통신사가 요금제 명칭에 부가세를 포함한 월정액 금액을 표기하고, 데이터·통화·문자 중 일부만 무제한인 경우 해당 서비스 품목만 무제한임을 알 수 있도록 하는 개선방안을 미래창조과학부에 권고했다.

이는 그동안 소비자들이 실제 혜택보다 과장된 요금제 명칭을 통한 이동통신사들의 마케팅 방식으로 인해 휴대폰 요금제 선택에 혼란을 겪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7일 권익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민원 1만244건을 분석한 결과, 요금 관련 민원이 7242건(70.7%), 개통철회 관련 민원이 2749건(26.8%), 위약금 관련 민원 등이 253건(2.5%)으로 나타났다. 민원 현황./그래픽=권익위 자료 캡쳐
7일 권익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민원 1만244건을 분석한 결과, 요금 관련 민원이 7242건(70.7%), 개통철회 관련 민원이 2749건(26.8%), 위약금 관련 민원 등이 253건(2.5%)으로 나타났다. 민원 현황./그래픽=권익위 자료 캡쳐


권익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를 통해 접수된 이동통신 서비스 관련 민원 1만244건을 분석한 결과, 요금 관련 민원이 7242건(70.7%), 개통철회 관련 민원이 2749건(26.8%), 위약금 관련 민원 등이 253건(2.5%)으로 나타났다.

요금 관련 민원 중 휴대폰 요금제 명칭과 관련된 사례를 보면, 월정액 요금을 요금제 명칭에 사용하는 경우 소비자들이 실제 지불해야 하는 금액은 부가세(10%)가 더해진 금액인데도 이를 뺀 금액을 사용해 요금이 저렴한 것처럼 이통사가 홍보했다는 것이다.

일례로 'LTE 40' 요금제의 경우 소비자는 부가세(10%)를 포함해 4만4000원을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4000원을 월별로 더 내는 셈이다.

휴대폰 요금제와 달리 항공요금의 경우 공항시설사용료, 유류할증료 등을 모두 합산한 총액으로 표시‧광고 또는 안내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음식점 등은 부가세 등이 포함된 소비자의 실제 지불 가격을 표기한 가격표를 제공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특히 요금제 명칭에 '무제한', '무한' 등의 용어를 사용하면서 데이터·통화·문자 등 서비스 이용에 일정한 사용조건 또는 제한사항을 명확히 하지 않아 소비자의 혼란이 가중됐다고 권익위는 지적했다.

일례로 'LTE 무한 90' 요금제의 경우 통화는 무제한이지만 데이터는 15GB로 제한돼 있지만 소비자의 경우 이를 명확하게 알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권익위는 미래부에 '이동통신요금제 명칭을 통한 과잉마케팅 개선방안'을 권고했다.

이는 이통사가 서비스 요금과 이용조건(이용약관)을 미래부에 신고하거나 인가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권익위가 제시한 방안은 월정액 요금을 의미하는 숫자를 상품명에 사용하는 경우 부가세가 포함된 금액을 표기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42 요금제'의 실제 요금은 4만6200원이므로 '46 요금제' 등의 방식으로 변경한다는 것이다.

또한 데이터·통화·문자 등 일부 서비스만 무한 제공하는 경우 상품명에 무제한 품목만 명확하게 표기하는 방안도 권고에 포함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권고안이 반영되면 휴대폰 요금제 선택 시 상품명으로 인한 소비자의 혼란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민 맞춤형 서비스인 정부3.0의 정책방향에 따라 국민 생활경제에 실제 도움을 줄 수 있는 분야의 제도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