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하나금융그룹, 1분기 순이익 4379억원…외환은행 인수후 최대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4.22 17: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대출 포트폴리오 조정에 따른 이자이익 안정·통합은행 비용절감 시너지

하나금융지주 1분기 주요 지표 현황 / 자료제공=하나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1분기 주요 지표 현황 / 자료제공=하나금융지주
하나금융그룹이 2012년 2월 외환은행 인수이후 최대 분기 순이익을 거뒀다. 대기업 대출을 줄이고 중소기업 대출을 늘리면서 이자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했고 지난해 은행통합에 따른 비용절감 시너지가 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나금융그룹(하나금융지주 (29,350원 상승550 1.9%))은 22일 실적발표를 통해 1분기 437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17.1% 증가한 수치로, 2012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대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해 통합은행 출범에 따른 일시적 통합비용을 대부분 마무리하면서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며 "향후 본격적인 시너지 확대의 밑거름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하나금융그룹은 4년만에 분기 최대 순이익을 기록한 이유로 △대출 포트폴리오의 질적 개선을 통한 안정적인 이자이익 증가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에 따른 대손충당금 안정화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에 따른 판매관리비의 대폭 감소 등을 꼽았다.

이자이익은 지속적인 중소기업 대출 증가를 통한 포트폴리오 조정과 핵심저금리성예금 증가에 따른 조달비용 감소로 지난해보다 3.3% 증가한 1조1677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순이자마진(NIM)은 1.8%로 전분기보다 0.02%포인트 하락했다. 옛 하나은행과 옛 외환은행 통합으로 지난해 4분기 한시적으로 받은 예보료와 신보료 우대요율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신탁자산 81조6840억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418조630억원으로 지난해말보다 2.5% 증가했다.

그룹의 대손비용률은 전분기보다 0.1%포인트 하락한 0.37%로 외환은행 인수 이후 가장 안정적인 수준을 기록했다.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2105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7.7%, 전분기보다 41.8% 감소했다. 조선, 해운업에 등에 선제적으로 800억원을 추가 적립했음에도 경상 충당금은 안정세를 나타냈다.

한진해운 자율협약에 따른 충당금 부담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한진해운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선박금융 SPC(유동화전문회사)를 제외하면 1000억원 수준"이라며 "담보가 있기 때문에 충당금 부담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판매와 일반관리비는 9307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5.5% 감소했다. 영업이익경비율 역시 54.0%로 지난해말 67.7%보다 개선됐다. 지난해 통합은행 출범에 따른 일시적 통합비용이 대부분 마무리됐고 통합에 따른 비용절감 시너지가 나고 있기 때문이다.

1분기말 그룹의 BIS 비율은 13.39%로 지난해말보다 0.08%포인트 상승했다. 총자산이익률(ROA)은 0.55%로 지난해말보다 0.26%포인트 올랐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3.76%포인트 상승한 7.93%로 집계됐다.

계열사별로는 KEB하나은행이 1분기 492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통합 이전인 지난해 3831억원보다 28.5% 증가한 수치다. 지속적인 여신 포트폴리오 재조정을 통해 중소기업대출이 63조4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5% 증가한 반면 대기업 대출은 6.2% 감소한 18조8000억원이다. KEB하나은행은 조선, 해운, 철강, 건설, 석유화학 등 유가 관련 6종 업종의 대출을 조정하고 있는데 이중 조선업종 대출을 1조5000억원 줄였다.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수익성 중심으로 자산의 질이 개선되면서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1443억원으로 전분기보다 56.5% 줄었다. 판매와 일반관리비는 6510억원으로 전분기 1조1228억원보다 큰 폭으로 낮아졌다.

이밖에 하나캐피탈은 142억원의 순이익을 거뒀고 △하나저축은행 62억원 △하나카드 50억원 △하나생명 42억원 등의 순이익을 거뒀다. 하나금융투자는 그룹 연결납세 영향으로 법인세비용 293억원이 추가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12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이는 일시적 연결납세효과 특이요인으로 이를 제외하면 순이익은 166억원이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에서 금융당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