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싹쓸이 실패' 넥센, 현실이 된 염경엽 감독의 우려

스타뉴스
  • 고척=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5.19 2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
넥센 히어로즈 염경엽 감독
넥센 히어로즈가 '천적'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아쉽게 3연전 싹쓸이 승리를 눈앞에서 놓쳤다. 앞선 2경기서 모두 역전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지만, 염경엽 감독의 우려대로 타선이 1군 첫 선발 등판에 나선 정수민(26) 공략에 애를 먹는 바람에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염경엽 감독이 이끄는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시즌 5차전에서 2-6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연승행진이 2에서 멈춘 넥센은 20승 1무 18패를 기록했다.

NC의 상황은 썩 좋지 않았다. 최근 4연패에 빠진데다 해커와 이태양이 각각 팔꿈치, 컨디션 문제로 1군에서 말소됐기 때문이었다. 반면 넥센은 지난해 3승 13패로 철저하게 밀렸던 NC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두며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내친김에 '천적'을 상대로 3연전 싹쓸이 승리까지 노려볼 수 있었다.

다만 염경엽 감독은 경기 전 한 가지 우려를 표했다. NC 선발로 정수민이 나서게 됐는데, 타자들이 처음 보는 투수에게 낯선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었다. 염 감독은 "우리 타자들이 낯을 좀 가린다. 특히 베테랑 타자들이 조금 더 그렇다. 젊은 타자들은 단순하게 공을 보고 친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서지만, 베테랑들은 노림수를 갖고 들어서기 때문에 처음 보는 투수들을 상대하는데 있어 다소 애를 먹는 편이다"고 이야기했다.

넥센은 이날 서건창, 박정음, 채태인, 대니 돈, 김민성, 고종욱, 박동원, 김하성, 임병욱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축했다. 염경엽 감독은 이택근을 제외하고 박정음을 투입, 정수민 공략에 나섰다. 하지만 염 감독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넥센 타자들은 처음 보는 정수민 공략에 애를 먹었다. 타순이 한 바퀴 돌 때까지 넥센 타자들은 단 한 점도 뽑지 못했다. 정수민을 상대로 박정음이 안타 2개, 임병욱이 3루타, 대니 돈이 2루타를 때려내긴 했지만, 베테랑 타자들은 149km/h에 달하는 정수민의 강속구와 능수능란한 변화구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좀처럼 점수를 뽑아내지 못했다. 5회에는 김하성의 안타와 2루 도루, 임병욱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긴 했지만, 정수민을 상대로 뽑아낸 점수는 이게 끝이었다.

결국 정수민 공략에 실패한 넥센은 5회까지 1실점으로 선방한 피어밴드가 6회 이호준에게 투런 홈런을 맞고 다시 리드를 내줬다. 그리고 추가로 3점을 더 내준 끝에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처음 보는 투수에게 낯선 모습을 보인다는 염경엽 감독의 우려가 현실이 됐던 경기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매도 재개에 6조 던진 외국인…그래도 담은 '5개' 종목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